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현철 "YS 기부재산에 증여세…치졸한 정치보복"

송고시간2021-05-18 18:51

서울 동작구 김영삼도서관
서울 동작구 김영삼도서관

[동작구 제공]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재산 기부로 구성된 '김영삼민주센터'에 세무 당국이 거액의 세금을 부과하고, 체납을 이유로 재산 압류에 나서자 YS의 차남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가 반발하고 있다.

김 상임이사는 18일 소셜미디어에서 "YS기념도서관을 모두 관할 구청인 동작구청에 기부채납해 더 이상 세금을 낼 여력도 없는 상황"이라며 "과거 군사독재 정권도 이런 식의 반윤리적 폭거를 자행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년전에 이미 현 정권과 결별했고 이후 현 정권의 온갖 부패와 비리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가는 나에게 누가 보더라도 참으로 졸렬하고 치졸한 방식으로 정치보복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상임이사에 따르면 김영삼민주센터는 최근 부과된 약 3억원의 법인세·증여세를 내지 못해 YS의 부모·조부모 묘소 등 토지를 압류당했다.

김 전 대통령이 김영삼민주센터에 재산을 기부하면서 법인세와 증여세가 발생했는데, 이 세금을 체납하자 당국이 사전 통보 없이 토지를 압류했다는 것이 김 상임이사의 주장이다.

김 전 대통령은 '김영삼 기념도서관' 건립을 위해 2010년 상도동 사저, 거제도 토지, 멸치 어장 등 재산을 김영삼민주센터에 기부한 바 있다. 전직 대통령의 전 재산 기부는 처음이었다.

YS기념도서관은 한때 재정 부담 등으로 중도에 무산될 위기에 놓였으나, 동작구가 도서관 건물을 기부채납 받는 조건으로 남은 공사비를 대면서 작년 11월 완공됐다.

김 상임이사는 전날에도 SNS에 글을 올려 "아버님이 전 재산 50억여 원을 기념도서관 건립에 내놓으시고 기념재단인 민주센터는 아무런 이익 창출 없이 건립에만 매진했을 뿐"이라며 "기부한 재산에 각종 세금을 부과하는 자체가 아주 불순한 정치적인 의도를 내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