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코퍼레이션, 신기인터모빌 인수 추진…부품사업 확대

송고시간2021-05-18 17:56

beta

현대코퍼레이션[011760]이 현대자동차[005380]의 1차 협력사인 부품업체 ㈜신기인터모빌 인수를 추진한다.

현대코퍼레이션은 18일 신기인터모빌 인수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공시했다.

신기인터모빌의 주력 플라스틱 부품은 전동화의 영향을 받지 않을 뿐 아니라 경량화 추세에 따라 수요가 늘 것으로 예상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차량용 플라스틱 부품업체…사명 변경 후 신사업 본격 확장

현대코퍼레이션 CI
현대코퍼레이션 CI

[현대종합상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현대코퍼레이션[011760]이 현대자동차[005380]의 1차 협력사인 부품업체 ㈜신기인터모빌 인수를 추진한다.

현대코퍼레이션은 18일 신기인터모빌 인수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공시했다. 인수 대상은 경영권을 포함해 신기인터모빌의 지분 70%로 알려졌다.

신기인터모빌은 1970년 설립된 차량용 플라스틱 부품 전문 생산업체다.

1987년 현대차 협력업체로 등록된 이후 33년간 콘솔박스, 엔진커버, 휠가드, 내장트림 등 고기능 경량화 플라스틱 부품을 현대차와 기아[000270]에 공급해왔다. 정밀 플라스틱 사출 가공 분야에서 7년 연속 '5스타' 등급을 획득하기도 했다.

신기인터모빌의 주력 플라스틱 부품은 전동화의 영향을 받지 않을 뿐 아니라 경량화 추세에 따라 수요가 늘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으로 업계에서 평가받는다.

현대코퍼레이션은 지난 3월 사업 영역 확대와 다변화를 위해 사명을 변경하고 자동차·전기차 부품 제조, 친환경·복합 소재, 친환경 에너지 인프라 구축 관련 사업 등을 목적 사업에 추가한 바 있다.

현대코퍼레이션은 이번 인수 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경량 플라스틱 제조 및 사출 분야에서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강소기업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제조업 분야 기반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기존 모빌리티 사업이 확보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시너지 창출, 해외 자동차 제조사를 상대로 한 부품 수출 시장 개척 등을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대코퍼레이션 관계자는 "추후 진행되는 본실사와 협상에 성실히 임하면서 인수 대상 회사의 경쟁력 강화와 인수 후 시너지 확보 방안 등을 정밀하게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