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범계 "5월 광주는 인권…미얀마까지 이르렀으면"

송고시간2021-05-18 16:56

beta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5·18 민주화운동 41주기인 18일 "역사의 법정에서 채 밝혀지지 않은 진실이 드러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광주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기념사진과 함께 이 같은 메시지를 올렸다.

박 장관은 이어 "인권과 평화의 나비가 바다를 건너 미얀마까지 이르렀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다"며 미얀마의 민주화 투쟁에도 지지를 보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범계 법무부 장관 5·18 기념식 참석
박범계 법무부 장관 5·18 기념식 참석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1.5.18 hs@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5·18 민주화운동 41주기인 18일 "역사의 법정에서 채 밝혀지지 않은 진실이 드러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광주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기념사진과 함께 이 같은 메시지를 올렸다.

그는 "5월 광주는 인권이었다. 사람의 생명과 신체가 국가 권력에 의해 부정됐다"면서 "아주 오랫동안 폭도, 불법 분자로 매도당해온 역사를 기억한다. 진실이 진실로 여겨지기까지 많은 시간이 필요했다"고 적었다.

박 장관은 이어 "인권과 평화의 나비가 바다를 건너 미얀마까지 이르렀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다"며 미얀마의 민주화 투쟁에도 지지를 보냈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