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금협상 결렬' 삼성디스플레이 노조 첫 시위

송고시간2021-05-18 17:16

beta

임금협상에 난항을 겪고 있는 삼성디스플레이 노동조합이 18일 충남 아산 삼성디스플레이 제2캠퍼스 앞에서 처음으로 집회를 열었다.

노조원 100여명은 이날 오후 2시간여 동안 최근 임금협상 결렬에 대한 규탄대회를 열고 "사측은 교섭에 성실히 임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삼성은 임금 관련 자료도 주지 않는 떳떳하지 못한 회사"라며 "대표이사는 임금교섭에 단 한 번도 나오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노조, 아산 제2캠퍼스 앞서 '성실 교섭' 촉구

사측 "교섭 재개돼 임금협상 마무리되길 희망"

삼성디스플레이 노조 첫 집회
삼성디스플레이 노조 첫 집회

(아산=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8일 오후 충남 아산시 탕정면 삼성디스플레이 아산 2캠퍼스 앞에서 삼성디스플레이 노조원들이 임금협상 결렬 관련 규탄 집회를 하고 있다. 2021.5.18
psykims@yna.co.kr

(아산=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임금협상에 난항을 겪고 있는 삼성디스플레이 노동조합이 18일 충남 아산 삼성디스플레이 제2캠퍼스 앞에서 처음으로 집회를 열었다.

노조원 100여명은 이날 오후 2시간여 동안 최근 임금협상 결렬에 대한 규탄대회를 열고 "사측은 교섭에 성실히 임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삼성은 임금 관련 자료도 주지 않는 떳떳하지 못한 회사"라며 "대표이사는 임금교섭에 단 한 번도 나오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노조의 6.8% 임금 인상 요구에 회사는 4.5%로 맞서고 있는데 이러한 근거는 어디에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지원 연설에 나선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김준영 부위원장은 "금속노련의 이름으로 삼성은 공동교섭에 임하라"며 "삼성이 똑바로 임금교섭에 임할 때까지 금속노련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노조는 지난 4월 27일 열린 회사와의 4차 본교섭에서 임금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노조는 지난해의 호실적 등을 근거로 성과인상률을 제외한 기본인상률 6.8%와 위험수당 현실화, 해외 출장자에 대한 처우 개선 등을 요구했다.

그러나 회사는 이미 노사협의회와 합의한 기본 인상률 4.5% 이상은 어렵다고 밝히고, 나머지 항목에 대해서도 대부분 부정적인 입장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디스플레이에 휘날리는 금속노련 깃발
삼성디스플레이에 휘날리는 금속노련 깃발

(아산=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8일 오후 충남 아산시 탕정면 삼성디스플레이 아산 2캠퍼스 앞에서 삼성디스플레이 노조원들이 임금협상 결렬 관련 규탄 집회를 열었다. 사진은 삼성디스플레이 간판 옆으로 펄럭이는 노조 깃발. 2021.5.18
psykims@yna.co.kr

이와 관련 회사 측은 "조만간 노조와 교섭이 재개돼 상호 이해와 대화를 통해 원만하게 임금협상을 마무리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2월 한국노총 산하로 출범한 삼성디스플레이 노조의 현재 조합원 수는 전체 직원의 10%를 웃도는 2천400여명 규모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