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부동산 비리 조사위 구성 논란 일단락…본격 조사 착수

송고시간2021-05-18 16:51

beta

부산시가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위원회' 위원 구성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지역 여·야·정은 지난 3월 18일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기구 구성을 합의하고, 여·야·정이 조사위원 3명씩 추천하기로 했다.

특위 위원 선정이 마무리됨에 따라 부동산 비리 조사가 속도를 낼 예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기구 합의서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기구 합의서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시가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위원회' 위원 구성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지역 여·야·정은 지난 3월 18일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기구 구성을 합의하고, 여·야·정이 조사위원 3명씩 추천하기로 했다.

이에 시는 부산시 몫으로 이성권 정무특보, 유규원 시민행복소통본부장, 김경덕 시민안전실장을 위촉했다.

이 특보는 여·야 정치권과의 소통창구 역할을, 유 본부장은 언론 홍보, 김 실장은 감사관·재정관을 역임해 감사와 세정분야 전반에 이해도가 높은 점 등이 반영됐다.

시는 지난 5일 시 특위 추천위원이던 류제성 감사위원장·부경대 김은정·동아대 최우용 교수를 김상국·홍지은·조영재 변호사로 교체해 논란이 제기되자 이번에 다시 특위 위원을 바꿨다.

시 추천 위원 외에 민주당 특위 참여 위원은 박상현 영산대 부동산학과 교수, 이 변호사, 양미숙 참여연대 사무처장, 국민의힘은 이영갑·류승미 변호사, 전제철 부산교육대 교수다.

특위 위원 선정이 마무리됨에 따라 부동산 비리 조사가 속도를 낼 예정이다.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위원회는 최근 의혹이 불거진 가덕도, 대저동, 일광신도시, LCT 불법투기 등을 집중 조사를 하게 된다.

부산 전·현직 선출직 전원과 직계가족, 의혹이 있는 관련 친인척이 조사 대상이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