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갯벌, 세계유산 지정해달라"…. 반크, 유네스코에 요청

송고시간2021-05-19 08:20

beta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한국의 갯벌을 세계자연유산에 지정해달라고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 요청하는 국제 청원을 올렸다고 19일 밝혔다.

문화재청과 해양수산부는 올해 7월 온라인으로 열릴 예정인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한국의 갯벌'을 세계자연유산으로 올리는 것을 목표로 뛰고 있다.

세계 최대규모 청원 사이트인 '체인지닷오아르지'(www.change.org)에 올린 청원에서는 "한국의 갯벌은 국가의 경계를 넘고 현재와 미래 세대의 모든 인류가 함께 보호하고, 지켜나가야 할 자연적 중요성을 지녔다"며 "세계자연유산으로 보호받을 수 있도록 응원해달라"고 호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의 갯벌' 알리는 포스터
'한국의 갯벌' 알리는 포스터

[반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한국의 갯벌을 세계자연유산에 지정해달라고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 요청하는 국제 청원을 올렸다고 19일 밝혔다.

문화재청과 해양수산부는 올해 7월 온라인으로 열릴 예정인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한국의 갯벌'을 세계자연유산으로 올리는 것을 목표로 뛰고 있다.

그러나 유네스코 자문·심사기구인 국제자연보존연맹(IUCN)은 최근 한국 갯벌을 '반려(Defer)' 권고했다. '등재', '보류', '반려', '등재 불가' 4단계 권고 중 3번째로, 등재가 불투명한 상태다.

IUCN은 한국의 갯벌에 대해 "고유종 47종과 멸종위기 해양무척추동물 5종을 부양하고 있고, 동식물 2천150종이 서식하는 등 세계유산 등재기준 중 '생물다양성의 보존을 위해 가장 중요하고 의미 있는 자연 서식지'의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하면서도 신안 갯벌 외에는 대규모 지형학적·생태학적 과정을 나타낼 수 있을 만큼 충분히 범위가 넓지 못하다는 이유로 '반려' 의견을 냈다.

세계유산위원회는 IUCN의 권고 의견을 참고해 7월 세계자연유산 등재 여부를 결정한다.

이에 반크는 국제적 여론을 형성하기 위해 등재의 당위성을 알리는 캠페인을 전개하기로 했다. 유네스코에 글로벌 청원을 하고, 관련 포스터와 한국의 갯벌 사진을 사회적관계망서비스(SNS)에서 확산하는 운동이다.

세계 최대규모 청원 사이트인 '체인지닷오아르지'(www.change.org)에 올린 청원에서는 "한국의 갯벌은 국가의 경계를 넘고 현재와 미래 세대의 모든 인류가 함께 보호하고, 지켜나가야 할 자연적 중요성을 지녔다"며 "세계자연유산으로 보호받을 수 있도록 응원해달라"고 호소했다.

국제청원 사이트 '체인지닷오아르지'에 올린 청원 내용
국제청원 사이트 '체인지닷오아르지'에 올린 청원 내용

[사이트 캡처]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