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행복청, 세종시 국가산단 인접지 투기 혐의 과장 2명 직위해제

송고시간2021-05-18 15:30

beta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은 배우자 명의로 세종시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인근 토지를 사들인 과장 2명을 직위 해제했다고 18일 밝혔다.

행복청은 이들의 토지 소유현황과 직무 관련성 등을 자체 조사한 결과 부패방지법·농지법 등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돼 이날 오전 경찰에 수사도 의뢰했다.

이들이 땅을 사들인 시기는 인근 연서면 와촌·부동리 일원 270만㎡가 국가산단 후보지로 지정(2018년 8월)되기 전이어서 내부 정보를 이용한 투기 의혹이 일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수사도 의뢰…직원과 배우자·가족 등 900여명 전수조사

특수본,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압수수색
특수본,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압수수색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은 배우자 명의로 세종시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인근 토지를 사들인 과장 2명을 직위 해제했다고 18일 밝혔다.

행복청은 이들의 토지 소유현황과 직무 관련성 등을 자체 조사한 결과 부패방지법·농지법 등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돼 이날 오전 경찰에 수사도 의뢰했다.

행복청 소속 과장 부인 A씨는 다른 과장 부인 B씨와 2017년 9월 세종시 연기면 연기리 농지 1천73㎡를 4억8천700만원에 공동 매입했다.

이들이 땅을 사들인 시기는 인근 연서면 와촌·부동리 일원 270만㎡가 국가산단 후보지로 지정(2018년 8월)되기 전이어서 내부 정보를 이용한 투기 의혹이 일고 있다.

산단 주변 지역은 인구가 유입되고 주택과 상점 등이 들어서는 등 개발 혜택을 볼 수 있다.

행복청은 행복청 전 직원과 배우자, 가족 등 900여명의 세종시 부동산 보유·거래 현황도 전수조사한다.

이날까지 개인정보 수집·이용 동의서를 받아 국토정보시스템과 부동산 거래 관리 시스템에 등록된 자료를 분석할 방침이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