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진 시민단체 "신한울원전 부지 내 변환소 건설 반대"

송고시간2021-05-18 15:27

beta

경북 울진 북면발전협의회 등 울진지역 여러 단체가 속한 '500㎸ HVDC 변환시설 울진범군민대책위 태스크포스'(이하 대책위)가 신한울원전 부지 내 변환소 등 건설에 반대하고 나섰다.

18일 대책위에 따르면 정부와 한국전력공사는 2024년 목표로 한국수력원자력이 보유한 신한울원전 부지 안에 신한울원전 1·2호기와 강원 강릉 안인화력발전소, 삼척화력발전소 등에서 생산한 전력을 수도권으로 보내기 위한 변환소와 송전선로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대책위는 성명에서 "한전 측은 최근까지도 변환소 건설을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으나 이미 2018년 신한울 1·2호기 부지 안에 건설 계획을 결정한 것으로 나타났고 한수원 이사회는 2018년 6월 부지제공 계획을 의결했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울원자력본부 전경
한울원자력본부 전경

[한울원자력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진=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울진 북면발전협의회 등 울진지역 여러 단체가 속한 '500㎸ HVDC 변환시설 울진범군민대책위 태스크포스'(이하 대책위)가 신한울원전 부지 내 변환소 등 건설에 반대하고 나섰다.

18일 대책위에 따르면 정부와 한국전력공사는 2024년 목표로 한국수력원자력이 보유한 신한울원전 부지 안에 신한울원전 1·2호기와 강원 강릉 안인화력발전소, 삼척화력발전소 등에서 생산한 전력을 수도권으로 보내기 위한 변환소와 송전선로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대해 대책위는 한전 측이 주민에게 해당 시설물 정보를 공개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반발한다.

대책위는 성명에서 "한전 측은 최근까지도 변환소 건설을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으나 이미 2018년 신한울 1·2호기 부지 안에 건설 계획을 결정한 것으로 나타났고 한수원 이사회는 2018년 6월 부지제공 계획을 의결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는 울진군과 군민을 기만한 행위이자 명백한 탈법 행위"라며 "한전 측은 안정성 등에 대한 검토가 전혀 되지 않은 사실상 국내 최초로 시행하는 대규모 변환시설에 대한 일체 정보를 공식적으로 제공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와 한전은 변환시설 관련 시설물 정보를 주민에게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