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두환장군" "태극기 든 친일파" …與, 윤석열에 파상공세

송고시간2021-05-18 15:23

beta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5·18메시지를 계기로 윤 전 총장에 대한 여권의 공세가 본격화하는 양상이다.

이낙연 전 대표는 18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 나와 윤 전 총장의 메시지에 대해 "너무 단순한 것 같은 생각은 든다"고 평가 절하했다.

장경태 의원은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 나와 "비난까지는 하고 싶지 않지만, 친일파가 태극기 든 격 아니겠냐"며 "유체이탈 화법"이라고 비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본인 인증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본인 인증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지난 4월 2일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마스크를 벗어 본인 인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5·18메시지를 계기로 윤 전 총장에 대한 여권의 공세가 본격화하는 양상이다.

이낙연 전 대표는 18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 나와 윤 전 총장의 메시지에 대해 "너무 단순한 것 같은 생각은 든다"고 평가 절하했다.

그는 윤 총장이 5·18 메시지로 문재인 정부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는 해석에 동의하지 않는다면서도 "검찰이 과거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가정을 소탕하듯 (수사)한 것은 뭐라고 설명할 것인가 의문은 계속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대권도전 의사를 밝힌 김두관 의원은 SNS에 "보수언론과 합세해 5·18 정신을 운운하며 문재인 정부를 우회 비판하는데, 배은망덕"이라고 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지난 5월 17일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열린 숭실평화통일연구원ㆍ이낙연 국회의원실 공동학술대회 '바이든시대 동북아 전망과 한국의 역할'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지난 5월 17일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열린 숭실평화통일연구원ㆍ이낙연 국회의원실 공동학술대회 '바이든시대 동북아 전망과 한국의 역할'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 전 총장을 친일파에 빗대는 발언도 나왔다.

장경태 의원은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 나와 "비난까지는 하고 싶지 않지만, 친일파가 태극기 든 격 아니겠냐"며 "유체이탈 화법"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검찰이 보여줬던 반인권적, 반개혁적인 5.18은 너무나 맞지 않는다"며 "(윤 전 총장) 본인이 말씀하시기에는 너무나 어울리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대변인 출신의 허영 의원도 SNS에 "권력이 아무리 좋아도 때와 장소를 고를 줄 아는 염치는 있어야 한다"고 쏘아붙였다.

허 의원은 "적어도 5·18을 운운하려면, 인권탄압과 유린행위에 대한 대국민 사과와 다시는 후퇴하지 않겠다는 검찰개혁의 의지란 전제조건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검찰개혁에 적극적인 열린민주당도 윤 전 총장을 향한 비판에 적극적으로 가세했다.

김의겸 의원은 "윤 전 총장이 5·18을 언급하니 젊은 시절 전두환 장군이 떠오른다"고 했다.

김 의원은 "(전두환은) 자신이 끔찍이도 사랑하는 '하나회'를 지키기 위해 정승화 육군참모총장에 선공을 날렸다"며 "그(윤 전 총장)의 시작도 조직을 방어하기 위해서였다"라고 덧붙였다.

인사말 하는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사말 하는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민주당은 오는 26일로 예정된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검언유착' 의혹을 집중적으로 부각해 검찰개혁의 당위성을 부여하는 식의 내부 전략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