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알리바바, 베트남 유통 회사에 투자

송고시간2021-05-18 15:03

beta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참여한 컨소시엄이 베트남 마산그룹의 유통회사에 4억달러를 투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8일 보도했다.

따르면 마산그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알리바바와 베어링 프라이빗 에쿼티 아시아 등이 참여한 컨소시엄이 유통 자회사인 '더 크라운X'의 지분 5.5%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참여한 컨소시엄이 베트남 마산그룹의 유통회사에 4억달러를 투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마산그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알리바바와 베어링 프라이빗 에쿼티 아시아 등이 참여한 컨소시엄이 유통 자회사인 '더 크라운X'의 지분 5.5%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거래로 마산그룹의 더 크라운X 보유지분은 80.2%가 된다.

지난 2019년 설립된 더 크라운X는 이번 거래에서 69억달러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마산그룹은 올해 안에 추가로 크라운X에 3억∼4억달러 정도를 유치하기 위해 다른 투자자들과도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알리바바는 지난 2016년 동남아시아 사업 확대를 위해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전자상거래 업체 라자다를 인수했으며 이후 2018년까지 40억달러를 투자했다.

중국 항저우시의 알리바바 본사
중국 항저우시의 알리바바 본사

[촬영 차대운]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