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내일 '직계약' 화이자 백신 43만8천회분 국내 도착(종합)

송고시간2021-05-18 15:30

beta

화이자사(社)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43만8천회(21만9천명)분이 19일 국내로 들어온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18일 정례 브리핑에서 화이자 백신 공급 현황을 이같이 밝혔다.

직계약 화이자 백신은 상반기에 총 700만회(350만명분)이 공급되는데 19일 도착분까지 합하면 총 331만2천회(165만6천명)분의 도입이 완료되게 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상반기 도입 물량 700만회분 중 일부…22일부터 1차 접종 정상화

화이자 백신 접종 (PG)
화이자 백신 접종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화이자사(社)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43만8천회(21만9천명)분이 19일 국내로 들어온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18일 정례 브리핑에서 화이자 백신 공급 현황을 이같이 밝혔다.

이번에 들어오는 백신은 정부가 화이자와 직접 구매계약을 통해 확보한 물량 중 일부로, 19일 오전 1시 35분께 UPS화물항공 5X0012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직계약 화이자 백신은 상반기에 총 700만회(350만명분)이 공급되는데 19일 도착분까지 합하면 총 331만2천회(165만6천명)분의 도입이 완료되게 된다.

남은 368만8천회(184만4천명)분도 다음 달까지 매주 순차적으로 들어올 예정이다.

현재 화이자 백신은 지역사회에 거주하는 75세 이상 고령층과 노인시설 입소·종사자 등의 접종에 쓰이고 있다.

정부는 백신이 순차적으로 차질없이 공급됨에 따라 오는 22일부터 이들을 대상으로 1차 접종을 정상화한다는 방침이다. 그동안은 일시적 수급 불균형으로 인해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은 기존 예약자에 대해서만 제한적으로 시행되고 2차 접종 위주로 진행돼 왔다.

한편 정부가 현재까지 확보한 코로나19 백신은 총 9천900만명분(1억9천200만회분)이다.

백신 공동구매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1천만명분을 확보했고, 개별 제약사와는 8천900만명분을 계약했다.

제약사별 물량은 화이자 3천300만명분, 아스트라제네카 1천만명분, 얀센(1회 접종) 600만명분, 모더나 2천만명분, 노바백스 2천만명분이다. 얀센을 제외한 다른 백신은 2회 접종이 필요하다.

sun@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