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억울하다" 경찰 지구대 앞에서 60대 남성 자해

송고시간2021-05-18 13:03

beta

경기 평택경찰서는 지난 17일 오후 7시 50분께 평택시 통복동 평택지구대 앞 길거리에서 60대 남성 A 씨가 흉기로 자해해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18일 밝혔다.

그는 지난 16일 오후 3시 25분께 인근 통북시장 내에서 발생한 폭행 사건에 대한 경찰 처리 과정에 불만을 품고 자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에서 취객은 줄곧 "나도 맞았다"고 주장한 반면 A 씨는 억울함을 호소했고 이튿날 자해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평택=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경기 평택경찰서는 지난 17일 오후 7시 50분께 평택시 통복동 평택지구대 앞 길거리에서 60대 남성 A 씨가 흉기로 자해해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18일 밝혔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A 씨는 목과 복부 부위에 상처를 입어 치료를 받았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지난 16일 오후 3시 25분께 인근 통북시장 내에서 발생한 폭행 사건에 대한 경찰 처리 과정에 불만을 품고 자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A 씨는 통북시장을 지나던 중 한 취객이 길에 쓰러져 있는 것을 보고 그를 길옆으로 옮기고자 다가가 깨우는 과정에서 취객이 휘두른 주먹에 맞았다.

이후 A 씨와 취객 사이에 몸싸움이 벌어졌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 씨와 취객을 폭행 혐의로 현행범 체포해 조사한 뒤 귀가 조처했다.

경찰 조사에서 취객은 줄곧 "나도 맞았다"고 주장한 반면 A 씨는 억울함을 호소했고 이튿날 자해했다.

경찰 관계자는 "주변 CCTV 분석과 목격자 진술 등 기본 조사를 통해 A 씨의 말이 사실일 경우 폭행이 아니라 정당방위가 되어서 처벌받지 않는다고 A 씨가 체포된 직후 설명했다"며 "A 씨가 회복하는 대로 누구도 억울하지 않도록 사건을 처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zorb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