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Z세대 취향 저격"…신명품 브랜드 매출 고공행진

송고시간2021-05-20 07:15

beta

소위 '신(新)명품'이라고 불리는 해외 패션 브랜드의 매출이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자신이 원하는 스타일을 위해서 선뜻 지갑을 여는 MZ세대(밀레니얼 세대+Z세대) 사이에서 인기를 끄는 덕분으로 풀이된다.

메종 마르지엘라와 아크네 스튜디오, 폴 스미스 등은 모두 현대적 감각의 고가 패션 브랜드로, 전통적인 명품 브랜드와 구분된다는 점에서 '신명품'으로 불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메종 마르지엘라 62%·아미 358%↑…해외 패션 브랜드 인기

메종 마르지엘라의 레플리카 스니커즈
메종 마르지엘라의 레플리카 스니커즈

[신세계인터내셔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소위 '신(新)명품'이라고 불리는 해외 패션 브랜드의 매출이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자신이 원하는 스타일을 위해서 선뜻 지갑을 여는 MZ세대(밀레니얼 세대+Z세대) 사이에서 인기를 끄는 덕분으로 풀이된다.

20일 패션업계에 따르면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하는 메종 마르지엘라의 지난 1월부터 이달 16일까지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62.4% 증가했다.

같은 기간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하는 아크네 스튜디오와 폴스미스 매출은 각각 33.4%, 39.3% 늘었다.

메종 마르지엘라와 아크네 스튜디오, 폴 스미스 등은 모두 현대적 감각의 고가 패션 브랜드로, 전통적인 명품 브랜드와 구분된다는 점에서 '신명품'으로 불린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올해 1분기 전체 해외 패션 부문 매출 증가율이 21.4%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신명품 브랜드의 매출 증가세가 눈에 띄게 강하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해외 패션 부문 매출이 좋은 실적을 거둔 것은 컨템퍼러리 브랜드가 선전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일명 '독일군 신발'로 알려진 메종 마르지엘라의 '레플리카' 스니커즈는 69만원이라는 높은 가격에도 물량이 입고되는 족족 팔려나가며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수입하는 아미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수입하는 아미

[삼성물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수입하는 신명품 브랜드도 마찬가지다.

올해 들어 5월 15일까지 빨간 하트에 알파벳 A가 붙은 로고가 인기인 프랑스 브랜드 아미의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358% 뛰었다.

'크루아상 백'으로 알려진 프랑스 컨템퍼러리 브랜드 르메르 매출은 166% 늘었다. 사선 줄무늬 장식이 눈에 띄는 톰 브라운 매출은 41% 증가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패션 쪽에서 이렇게 세 자릿수의 매출 증가율을 기록하며 성장하는 브랜드는 찾기 힘들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 패션업계가 타격을 입은 상황에서 신명품 브랜드의 매출이 수직 상승한 것은 MZ세대의 팬덤 현상이 작용한 결과라는 분석이 많다.

패션업계의 한 관계자는 "MZ세대는 비싸더라도 새롭고 개성이 있다면 선뜻 지갑을 연다"며 "이런 브랜드들이 MZ세대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한 것"이라고 말했다.

수입업체의 마케팅이 효과를 거뒀다는 평가도 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수입업체들이 될성부른 해외 브랜드를 들여와 편집숍 등을 통해 몇 년 전부터 소개했고, 소비 주축으로 떠오른 MZ세대의 취향과 맞아떨어지면서 자연스럽게 매출 증가로 이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