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징어 없는 오징어 국' 계룡대 부실 급식 사실로…감사 착수

송고시간2021-05-18 11:38

beta

국방부 직할부대인 계룡대 근무지원단 예하 부대에서 '부실 급식'이 제공됐다는 폭로가 18일 사실로 확인됐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일부 부대에서 (격리장병에게) 도시락을 배식하는 과정에서 일부 메뉴가 빠졌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방부의 이번 조치는 지난 16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이하 육대전)를 통해 계룡대 예하 부대에서 '쌀밥과 볶음김치, 건더기가 없는 오징어 국' 등 부실한 아침 식사가 제공됐다는 제보가 나온 이후 이틀 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방부 "코호트 격리 도시락 메뉴 일부 빠져…관련자 엄중 책임 물을 것"

제보 사진 도시락 2개였는데 1인 격리만 확인한 채 엉터리 해명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쳐]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쳐]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국방부 직할부대인 계룡대 근무지원단 예하 부대에서 '부실 급식'이 제공됐다는 폭로가 18일 사실로 확인됐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일부 부대에서 (격리장병에게) 도시락을 배식하는 과정에서 일부 메뉴가 빠졌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방부의 이번 조치는 지난 16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이하 육대전)를 통해 계룡대 예하 부대에서 '쌀밥과 볶음김치, 건더기가 없는 오징어 국' 등 부실한 아침 식사가 제공됐다는 제보가 나온 이후 이틀 만이다.

국방부는 제보 게시 당일 저녁 입장문을 통해 "현재까지 확인된 바로는 계룡대 근무지원단이 직접 관리하는 7개 부대 중 3개 대대(관리대대, 수송대대, 군사경찰대대)에 총 8명의 격리장병들이 있다"며 "이들에게 제공된 도시락은 배식하기 전 간부들이 검수를 위해 아래와 같이 촬영된 사진을 확인 결과 모든 메뉴가 정상적으로 제공되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사실상 제보 내용을 부인한 바 있다.

그러나 추가 확인 결과 근무지원단 예하 부대에 1인 격리자 8명 외에 동일집단(코호트) 격리장병이 100여명 추가로 있었고, 이들에게 제공한 급식을 추가로 확인한 결과 제보 내용이 사실로 확인됐다는 설명이다.

'건더기 없는 오징어국' 사실…국방부 부실급식 감사 착수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VWsKUX_eBk

부 대변인은 "통상적으로 코호트 격리자들은 (도시락이 아닌) 병사식당을 일반장병과 분리해서 식사를 제공해 왔었다"며 "그러다 보니 1차 조사에서는 도시락 사진이 제보에 올라왔기 때문에 1인 격리하는 병사들에 대해서만 도시락을 확인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제보 사진 속 도시락이 2개여서 애초부터 1인 격리자만 대상으로 조사를 한 것 자체가 부실한 조치였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여기에 제대로 사실관계도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정상 제공'했다는 도시락 사진을 성급하게 올렸다가 화를 키웠다는 비판도 나온다.

실제 국방부의 '정상 제공 판단' 취지의 첫 입장이 나온 이후 '육대전'에는 국방부가 '거짓 해명'을 하고 있다는 추가 제보가 올라오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이번에 확인된 부실급식은 물론 초기 대처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에 대한 문책성 조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부 대변인은 "(서욱 장관이) 보고를 받자마자 감사관실에 지시해 계룡대 근무지원단에 대한 현장감사를 진행 중"이라며 "육해공군 차원에서도 계룡대 지역 21개 부대를 대상으로 격리자 급양관리 실태에 대한 정밀진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어 "감사 결과에 따라서는 관련자들에 대한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