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중대본 "확진자 500명대 초반…개별접촉 감염비율 46% 최고치"

송고시간2021-05-18 08:48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8일 500명대 초반을 기록한 가운데 확진자 개별접촉에 의한 감염 비율이 46%로, 집계를 시작한 작년 8월 이후 가장 높은 기록을 나타냈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검사 건수 감소 등의 영향으로 500명대 초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 2차장은 "소규모 가족·지인 모임 등 확진자 개별접촉을 통한 감염 비율은 확진자 개별접촉이 집계에 반영된 지난해 8월 이후 최고치인 46%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도권 감염 재생산지수 3주 만에 다시 1 넘어…호남권 감염자 급증"

전해철 장관, 중대본 화상 회의 주재
전해철 장관, 중대본 화상 회의 주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8일 500명대 초반을 기록한 가운데 확진자 개별접촉에 의한 감염 비율이 46%로, 집계를 시작한 작년 8월 이후 가장 높은 기록을 나타냈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검사 건수 감소 등의 영향으로 500명대 초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확진자 수가 다소 줄었지만, 감염 우려 상황은 계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전 2차장은 "소규모 가족·지인 모임 등 확진자 개별접촉을 통한 감염 비율은 확진자 개별접촉이 집계에 반영된 지난해 8월 이후 최고치인 46%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난 한 주간 감염 재생산 지수는 전국 단위에서 0.99인 반면 수도권지역에서는 1.03으로 3주 만에 다시 1을 넘었다"며 "호남권 지역에서는 최근 발생한 집단감염의 여파로 감염자 수가 전주 대비 66%가량 크게 증가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은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고, 유행상황이 특히 심각한 수도권과 호남권 자치단체에서는 감염원의 신속한 발굴과 차단을 위해 유증상자 의무검사를 활성화하는 한편, 중점관리 유흥시설에 대한 현장점검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예약률이 꾸준히 오르는 등 차질없이 준비되고 있다고 전했다.

전 2차장은 "5월27일부터 접종이 시작되는 65세∼74세 어르신 514만명대상 접종 예약률은 57%이며 6월7일부터 시작될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등학교 저학년 교사 대상 접종은 접수 5일 만에 예약률이 63%를 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음 주부터 6월 말까지 약 900만명에 대한 대규모 접종이 빠르게 진행되는 만큼 이에 맞춘 접종 준비에도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금주 중 지자체 수요조사를 거쳐 화이자 백신접종을 위한 예방접종센터와 민간위탁의료기관 확대 등 현장 접종능력을 보완, 3분기 중 대규모 백신접종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inishmore@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