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백신 맞으면 유급휴가…부산기업 공동선언식

송고시간2021-05-18 08:14

beta

부산시는 18일 시청 26층 회의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유급휴가 시행 참여 공동선언식을 연다.

이번 공동선언식은 코로나19 백신접종 부작용 우려가 여전한 상황에서 백신 접종 참여를 이끌기 위함이다.

협약에 따라 기업은 백신을 맞은 종사자 유급휴가를 시행하고, 부산상의와 부산경총은 회원사를 중심으로 백신 접종 참여와 백신 유급휴가 확산에 노력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백신 접종
백신 접종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시는 18일 시청 26층 회의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유급휴가 시행 참여 공동선언식을 연다.

선언식 참여 기업은 한진중공업, 서원유통, SNT모티브, 세방, BNK금융지주, 조광페인트, 대선조선이다.

이번 공동선언식은 코로나19 백신접종 부작용 우려가 여전한 상황에서 백신 접종 참여를 이끌기 위함이다.

협약에 따라 기업은 백신을 맞은 종사자 유급휴가를 시행하고, 부산상의와 부산경총은 회원사를 중심으로 백신 접종 참여와 백신 유급휴가 확산에 노력한다.

시는 백신 접종 부작용 시 정부 지원금을 포함해 최대 2천만원까지 치료비를 지원한다.

부산은 코로나19 집단면역 형성 목표치 237만명의 9.7%인 23만명이 1회차 접종을 완료했다.

공동선언식 서명 이후에는 참석한 기업대표 간담회를 열어 코로나19로 인한 경영 애로사항 등 현장 목소리도 들을 예정이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