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 대왕암공원 해상케이블카 개발 본격화…시·시행사 협약

송고시간2021-05-18 11:00

beta

울산 해안 관광명소인 대왕암공원에 해상케이블카를 설치하는 사업이 본격화한다.

울산시는 18일 오전 울산롯데호텔에서 '대왕암공원 해상케이블카 개발사업 실시협약 및 업무협약' 체결식을 열었다.

이 협약에 따라 시와 동구는 행정 지원과 인허가 관련 사항, 사업시행사 2개 업체는 설계·건설·운영, BNK금융그룹은 자금 조달 등에서 각각 협력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자 545억원 들여 2023년 3월 준공 목표…"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18일 롯데호텔울산에서 열린 '대왕암공원 해상케이블카 개발사업 실시협약 및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을 비롯해 동구, 사업시행자인 소노인터내셔널과 윈피앤에스, BNK금융그룹 관계자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8일 롯데호텔울산에서 열린 '대왕암공원 해상케이블카 개발사업 실시협약 및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을 비롯해 동구, 사업시행자인 소노인터내셔널과 윈피앤에스, BNK금융그룹 관계자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 해안 관광명소인 대왕암공원에 해상케이블카를 설치하는 사업이 본격화한다.

울산시는 18일 오전 울산롯데호텔에서 '대왕암공원 해상케이블카 개발사업 실시협약 및 업무협약' 체결식을 열었다.

실시협약은 착공·준공·시설 운영 등 일련의 사업절차와 관련해 협약 당사자 간 권리와 의무를 규정한 것으로, 시와 사업시행자 대표회사인 소노인터내셔널이 체결했다.

업무협약에는 시, 동구, 소노인터내셔널과 공동 운영사인 윈피앤에스, BNK금융그룹 등이 참여했다.

이 협약에 따라 시와 동구는 행정 지원과 인허가 관련 사항, 사업시행사 2개 업체는 설계·건설·운영, BNK금융그룹은 자금 조달 등에서 각각 협력하기로 했다.

대왕암공원 해상케이블카와 집라인 조감도
대왕암공원 해상케이블카와 집라인 조감도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왕암공원 해상케이블카 사업은 동구 대왕암공원 일원과 일산수산물판매센터 인근에 길이 1.5㎞ 규모 케이블카를 비롯해 체험시설인 집라인(0.94㎞), 정류장 등 부대시설을 설치하는 것이다.

시는 2021년 도시관리계획 결정과 실시계획 인가 등 행정 절차를 거쳐 내년 2월에 착공, 2023년 3월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총사업비는 545억원으로, 전액 민자로 마련된다.

사업 준공과 동시에 시설물·토지·건축물 등은 시로 소유권이 이전되며, 사업시행자는 20년 동안 시설물 등을 무상으로 사용하게 된다.

시와 사업시행자는 케이블카 노선을 결정할 때 해상에 지주를 설치하지 않는 등 어민의 어로 활동 보장, 해상경관 유지, 해상사고 방지 등에 각별히 유의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울산을 대표하는 관광 랜드마크 도입, 조선업 부진으로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 관광객 유입 증대 등 효과가 기대된다"라면서 "해상케이블카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되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울산 대왕암공원에 조성 중인 출렁다리
울산 대왕암공원에 조성 중인 출렁다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