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행복청 간부 부인들, 세종시 국가산단 인접지 투기 의혹

송고시간2021-05-17 16:20

beta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 간부 부인들이 세종시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인근 토지를 사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매입 시기가 국가산단 지정 전이어서 내부 정보를 이용한 투기 의혹이 일고 있다.

전임 행복청장도 비슷한 시기 산단 인접 지역에 배우자와 자신의 명의로 토지를 사들여 부동산 투기를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어, 행복청 내에서 조직적인 투기가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 직원 배우자와 가족 대상 세종시 부동산 전수조사 착수

특수본,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압수수색
특수본,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압수수색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 간부 부인들이 세종시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인근 토지를 사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매입 시기가 국가산단 지정 전이어서 내부 정보를 이용한 투기 의혹이 일고 있다.

17일 행복청에 따르면 행복청 소속 과장 부인 A씨는 다른 과장 부인 B씨와 2017년 9월 세종시 연기면 연기리 농지 1천73㎡를 4억8천700만원에 공동 매입했다.

이들이 매입한 땅은 국가산단에 인접해 있어 주변부 개발로 수혜를 볼 수 있다는 점 때문에 논란이 일고 있다.

행복청은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의 투기 의심 정황이 확인될 경우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행복청 전 직원 150여명과 배우자 등 가족 모두를 대상으로 세종시 부동산 보유·거래 현황을 조사하기로 했다.

행복청 관계자는 "업무상 취득한 정보를 이용한 투기 의심 사례가 있으면 예외 없이 수사 의뢰하는 등 엄정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특수본 조사 마친 전 행복청장
특수본 조사 마친 전 행복청장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행복청장) A씨가 지난 4월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중대범죄수사과에서 조사를 받은 뒤 건물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전임 행복청장도 비슷한 시기 산단 인접 지역에 배우자와 자신의 명의로 토지를 사들여 부동산 투기를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어, 행복청 내에서 조직적인 투기가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행복청장 C씨는 재임 시절인 2017년 4월 말 세종시 연기면 눌왕리에 아내 명의로 토지 2필지(2천455㎡)를 사들인 데 이어 같은 해 11월 세종시 연서면 봉암리의 한 토지 622㎡와 함께 부지 내 지어진 경량 철골 구조물을 매입했다.

연서면 와촌·부동리 일원 270만㎡는 2018년 8월 국가산단 후보지로 선정된 데 이어 같은 해 9월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됐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