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프라노 김효영·테너 듀크 김, 메트오페라 콩쿠르 공동우승

송고시간2021-05-17 15:41

beta

금호문화재단은 금호영아티스트 출신 소프라노 김효영(24)이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에릭 앤드 도미니크 라퐁 콩쿠르(옛 메트오페라 전국 오디션)에서 우승했다고 17일 밝혔다.

금호문화재단은 코로나19 상황에 온라인으로 열린 이 콩쿠르에서 김효영이 한국인 테너 듀크 김(29)과 함께 공동 우승을 차지했다고 전했다.

김효영과 듀크 김은 미국과 캐나다 등에서 1천200명가량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이번 콩쿠르 예선에서 경쟁자들을 물리치고 결승 진출자 10명에 포함됐고, 5명의 공동 우승자에 이름을 올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 음악가들, 국제콩쿠르서 잇단 수상

소프라노 김효영(왼쪽)과 테너 듀크 김
소프라노 김효영(왼쪽)과 테너 듀크 김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금호문화재단은 금호영아티스트 출신 소프라노 김효영(24)이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에릭 앤드 도미니크 라퐁 콩쿠르(옛 메트오페라 전국 오디션)에서 우승했다고 17일 밝혔다.

금호문화재단은 코로나19 상황에 온라인으로 열린 이 콩쿠르에서 김효영이 한국인 테너 듀크 김(29)과 함께 공동 우승을 차지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2만 달러(약 2천200만원)의 상금과 함께 메트오페라 데뷔 기회를 얻는다.

김효영은 들리브의 '라크메' 중 '그 어린 인도소녀는 어디로 가는가'와 베르디의 '리골레토' 중 '사랑스러운' 이름을 불렀고, 듀크 김은 모차르트의 '마술피리' 중 '얼마나 아름다운 모습인가'와 도니체티의 '연대의 딸' 중 '친구여, 오늘은 즐거운 날!'을 선보였다.

김효영과 듀크 김은 미국과 캐나다 등에서 1천200명가량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이번 콩쿠르 예선에서 경쟁자들을 물리치고 결승 진출자 10명에 포함됐고, 5명의 공동 우승자에 이름을 올렸다.

다른 우승자는 미국의 레이븐 맥밀런(25·소프라노)과 에밀리 시에라(23·메조소프라노), 에밀리 트레이글(23·메조소프라노) 등이다.

메트오페라 전국 오디션은 북미지역에서 실력 있는 성악가들을 발굴하는 등용문으로서 가장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콩쿠르로, 올해 67회를 맞았다. 르네 플레밍, 제시 노먼, 수잔 그램, 나딘 시에라 등 유명 성악가를 배출했다.

역대 한국인 수상자는 소프라노 홍혜경·신영옥, 테너 신동원·이성은, 바리톤 조셉 임(임경택)·진솔 등이 있다.

김효영은 서울예고와 서울대를 거쳐 미국으로 유학한 뒤 줄리아드 음대에서 석사 과정을 밟고 있다. 박미혜와 정호정을 사사했고, 현재 에디스 윈스 줄리아드 음대 교수의 가르침을 받고 있다. 2017년 한국성악콩쿠르 2위와 KBS·한전음악콩쿠르 1위, 지난해 대구성악콩쿠르 대상 등을 차지했다.

듀크 김은 셰퍼드 뮤직 스쿨을 졸업한 뒤 울프 트랩 오페라의 스튜디오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현재 워싱턴 내셔널 오페라에서 카프리츠 영 아티스트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으며, 올해 여름 미국의 '산타 페 오페라'에 수습 아티스트로 복귀해 브리튼의 오페라 '한여름 밤의 꿈'에 출연한다.

최근 국제 콩쿠르 한국인 수상자들
최근 국제 콩쿠르 한국인 수상자들

왼쪽부터 피아니스트 김수연, 첼리스트 한재민, 아레테 스트링 콰르텟, 피아니스트 이동하, 피아니스트 이재영. [금호문화재단 및 이동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최근 열린 국제 콩쿠르에서 한국인 음악가들이 잇달아 수상 소식을 전하고 있다.

피아니스트 김수연(27)은 피아노 부문을 대상으로 열린 캐나다 몬트리올 콩쿠르에서 1위를 수상했다. 김수연은 세계 3대 음악 콩쿠르로 불리는 벨기에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본선에도 진출했다.

첼리스트 한재민(15)은 동유럽권 주요 음악 경연 중 하나인 루마니아 제오르제 에네스쿠 콩쿠르에서 우승했다. 한재민은 이 콩쿠르 사상 첼로뿐만 아니라 전 부문을 통틀어 최연소 우승자로 기록됐다.

프라하 봄 콩쿠르에서는 현악 사중주단 아레테 스트링 콰르텟(바이올리니스트 전채안·김동휘, 비올리스트 장윤선, 첼리스트 박성현)이 한국 현악 사중주단으로서는 처음으로 1위를 했다. 피아노 부문에서는 피아니스트 이동하(27)가 1위를, 피아니스트 이재영(26)이 체코의 주칼 마토우시와 함께 공동 2위에 올랐다.

rapha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