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부, 한일관계-美대북정책 연계 부인…"악의적 보도"

송고시간2021-05-17 15:09

beta

외교부는 17일 정부가 미국의 대북정책에 정부 입장을 반영하기 위해 바이든 행정부가 원하는 한일관계 개선을 노력하기로 했다는 보도를 부인했다.

외교부는 이날 취재진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우리 정부가 바이든 행정부에 한일관계 개선 노력을 약속하는 대신 싱가포르 선언 계승 등 우리 정부가 원하는 대북정책을 반영시켰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닐 뿐만 아니라 악의적인 보도"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한미 양국은 미국 대북정책 검토 전 과정에서 긴밀히 협의했으며 우리 정부는 이 과정에서 대북정책과 여타 외교 현안을 연계하거나 그러한 문제를 검토한 바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국과 대북정책 협의 과정서 여타 현안 연계하지 않아"

외교부
외교부

[촬영 남궁선]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외교부는 17일 정부가 미국의 대북정책에 정부 입장을 반영하기 위해 바이든 행정부가 원하는 한일관계 개선을 노력하기로 했다는 보도를 부인했다.

외교부는 이날 취재진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우리 정부가 바이든 행정부에 한일관계 개선 노력을 약속하는 대신 싱가포르 선언 계승 등 우리 정부가 원하는 대북정책을 반영시켰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닐 뿐만 아니라 악의적인 보도"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한미 양국은 미국 대북정책 검토 전 과정에서 긴밀히 협의했으며 우리 정부는 이 과정에서 대북정책과 여타 외교 현안을 연계하거나 그러한 문제를 검토한 바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사실에 기반하지 않은 이러한 추측성 보도는 우리의 국익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매일경제는 복수의 외교소식통을 인용, 정부가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에 북미 싱가포르 선언 계승 등 정부가 원하는 내용을 포함하고자 한일관계 개선 노력을 약속했다고 보도했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