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항에 5G 융합기술 구축…사무실서 크레인 원격제어 가능

송고시간2021-05-17 14:02

beta

부산항에 모바일에지컴퓨팅(MEC)을 활용한 5G 융합 서비스 기술을 적용, 크레인을 원격으로 제어하는 등 스마트 항만 시스템을 구축한다.

부산항만공사는 LG유플러스 및 관련 중소기업 등과 5G 융합 서비스 공공부문 선도사업에 참여한다고 17일 밝혔다.

지금은 작업자가 25m 상공에서 항만 크레인을 조종하지만, 5G MEC 융합 기술을 적용하면 사무실에서 조종수 1명이 크레인 3∼4대를 동시에 제어할 수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하늘에서 본 부산 신항
하늘에서 본 부산 신항

[부산항만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부산항에 모바일에지컴퓨팅(MEC)을 활용한 5G 융합 서비스 기술을 적용, 크레인을 원격으로 제어하는 등 스마트 항만 시스템을 구축한다.

MEC란 데이터를 백본망이나 데이터센터(IDC)까지 전송하지 않고 기지국, 교환국 등 사용자와 가까운 곳에서 처리하는 네트워크 기술을 말한다. 백본망의 트래픽 부하를 줄이고 특정 서비스의 지연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장점이 있다.

부산항만공사는 LG유플러스 및 관련 중소기업 등과 5G 융합 서비스 공공부문 선도사업에 참여한다고 17일 밝혔다.

지금은 작업자가 25m 상공에서 항만 크레인을 조종하지만, 5G MEC 융합 기술을 적용하면 사무실에서 조종수 1명이 크레인 3∼4대를 동시에 제어할 수 있다.

또 현재 3단까지만 쌓을 수 있는 컨테이너를 4단 이상 적재할 수 있어 생산성이 40% 이상 높아질 전망이다.

물류창고에서도 국내 처음으로 무인 3방향 지게차를 도입해 물품을 이동하고 센서를 이용해 위험물 창고의 액체 누출 여부를 감지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작업자의 체온과 마스크 착용 여부도 자동으로 감지하게 된다.

공사는 올해 하반기에 부산항에 MEC 센터와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본격적인 가동 준비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