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세훈 "재선시 5년간 재건축·재개발로 24만가구 공급"

송고시간2021-05-17 12:00

beta

오세훈 서울시장이 재선이라는 전제 아래 연간 4만8천가구씩 2025년까지 재건축·재개발 신규 인허가를 통해 24만 가구를 공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17일 밝혔다.

취임 한 달여를 보낸 오 시장은 이날 시청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렇게 밝혔다.

그는 "(내년에 재선될 경우) 임기 5년을 상정해서"라고 전제 조건을 달고 이런 계획을 밝히면서 "이 큰 원칙을 향해 나아가고 있으며, 의지는 전혀 퇴색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강 등 공공장소 금주 시행은 6개월∼1년 캠페인 후"

기자간담회 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기자간담회 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취임 한 달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재선이라는 전제 아래 연간 4만8천가구씩 2025년까지 재건축·재개발 신규 인허가를 통해 24만 가구를 공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17일 밝혔다.

취임 한 달여를 보낸 오 시장은 이날 시청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렇게 밝혔다.

그는 "(내년에 재선될 경우) 임기 5년을 상정해서"라고 전제 조건을 달고 이런 계획을 밝히면서 "이 큰 원칙을 향해 나아가고 있으며, 의지는 전혀 퇴색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오 시장은 재건축·재개발에 관해 "원래 계획대로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서울 시내에 489개 재건축·재개발 단지가 있으며 이 중 90% 이상인 443개 단지에서 계획이 예정대로 순항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대형 단지들 위주로 가격이 뛰고, 늦어지는 듯한 느낌을 받는 것"이라며 "다만 취임 뒤 부동산 가격이 상승한 지역들이 있다. 바람직한 현상은 아니지만, 그래서 토지거래허가구역을 지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토지거래허가구역 제도와 관련해 약점을 보완하기 위해 고치는 방안이 국토부와도 얘기가 돼서 입법예고까지 초스피드로 이뤄지고 있다"며 "이외에도 시장 교란에 가까운 행위들이 예상돼 추가 규제책도 국토부와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 다 밝힐 수는 없지만, 조만간 국토부와 협의가 끝나는 대로 거래나 가격 등에 대해서는 좀 더 강력한 규제 의지를 국토부와 함께 내놓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한 달 맞이 기자간담회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한 달 맞이 기자간담회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취임 한 달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ondol@yna.co.kr

오 시장은 또 "2015년 이후 재개발 등 신규 지정이 없어서 지나치게 규제 위주 억제책이 이뤄진 것은 사실"이라며 "그 부분에 대해 시 의지를 밝힐 완화책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재개발 활성화 대안을 모색하고 있고 1주일 내지 열흘 내에 정리될 것"이라면서도 "발표가 그때 꼭 된다는 말씀을 못 드리고, 발표는 타이밍을 정해서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날 간담회를 시작할 때 인사말에서 '석전경우(石田耕牛)'라는 말을 꺼내며" 돌밭을 가는 소의 마음으로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겠다. 묵묵히 서울의 터전을 갈아 매어 초일류 글로벌 경쟁력이 꽃피는 옥토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한강공원 등 공공장소 금주구역 지정과 시행에 대해 "6개월 내지 1년간 캠페인 기간을 거치면서 공론화하게 될 것"이라며 "갑자기 다음달부터 한강변에서 치맥을 금지하게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공공장소 음주를 제한하는 내용이 되겠으며, 금주가 될지 절주가 될지는 논의해 봐야 한다"며 "캠페인 기간을 충분히 두고 공론화 작업,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거쳐 결정된 시점에 실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전임 박원순 시장 당시 만들어진 '아이 서울 유' 도시브랜드에 대해 "만들어질 당시 부정적 여론이 있었더라도 후임자 입장에서 존중하고 계속 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도리"라고 했다.

이어 "다만 조형물 등은 과도한 투자를 하지 않도록 하고 관광객이나 외국 상대 홍보라는 목적에 맞는 곳에 설치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