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방부, 일부 군부대 집단감염에 "현재 휴가통제 계획 없어"

송고시간2021-05-17 11:14

beta

국방부는 17일 일부 육군 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현재 시행 중인 생활관 단위 휴가를 통제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생활관 단위 휴가로 집단감염이 늘어날 우려가 있다'는 질문에 "현재까지는 (생활관 단위) 휴가 통제와 관련된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안다"며 "정부 지침에 따라서 바뀔 수는 있지만, 휴가 통제와 관련된 계획은 없다"고 답했다.

그는 "본격 시행되고 있는 생활관 단위의 휴가로 감염 증가 우려가 충분히 있을 수 있다고 보인다"며 "그래서 유증상자 등 위험 요인이 큰 인원은 별도로 1인 격리 조치하고, 코호트(동일집단) 격리 기간에도 개인 간 거리두기와 실내 마스크 착용, 시설 소독 등 방역지침 준수를 강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감염부대 역학조사 마무리…집단격리 중에도 방역지침 준수"

국방부, 병사 '단체휴가' 시행
국방부, 병사 '단체휴가' 시행

[연합뉴스 자료내용.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방부는 17일 일부 육군 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현재 시행 중인 생활관 단위 휴가를 통제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생활관 단위 휴가로 집단감염이 늘어날 우려가 있다'는 질문에 "현재까지는 (생활관 단위) 휴가 통제와 관련된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안다"며 "정부 지침에 따라서 바뀔 수는 있지만, 휴가 통제와 관련된 계획은 없다"고 답했다.

부 대변인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부대) 주둔지는 폐쇄했고, 접촉자 등을 분류해 격리조치를 완료했다"면서 "역학조사가 마무리되면 그 결과에 따라 후속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본격 시행되고 있는 생활관 단위의 휴가로 감염 증가 우려가 충분히 있을 수 있다고 보인다"며 "그래서 유증상자 등 위험 요인이 큰 인원은 별도로 1인 격리 조치하고, 코호트(동일집단) 격리 기간에도 개인 간 거리두기와 실내 마스크 착용, 시설 소독 등 방역지침 준수를 강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부 대변인은 "휴가 복귀 전, 격리 기간에, 두 차례에 걸쳐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강원도 철원군에 있는 육군 부대에서 27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해 군 당국이 긴급 조처에 나섰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