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봄철 산불 59% 감소…지난해 163건→올해 67건

송고시간2021-05-17 10:50

beta

올해 봄철 경기도에서 발생한 산불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0%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경기도에 따르면 2월 1일부터 지난 15일까지 봄철 산불 조심 기간에 경기지역에서 발생한 산불은 모두 67건이며 피해 면적은 8.93㏊다.

지난해 같은 기간 163건(피해면적 45.54㏊)과 비교하면 59% 감소한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올해 봄철 경기도에서 발생한 산불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0%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경기도에 따르면 2월 1일부터 지난 15일까지 봄철 산불 조심 기간에 경기지역에서 발생한 산불은 모두 67건이며 피해 면적은 8.93㏊다.

산불 진화 중인 헬기
산불 진화 중인 헬기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63건(피해면적 45.54㏊)과 비교하면 59% 감소한 것이다.

산불 1건당 피해 면적도 지난해 0.27㏊에서 올해 0.13㏊로 절반가량 줄었다.

올봄 산불 피해가 감소한 것은 3∼4월 강수량이 209.9㎜로, 10년 평균 3∼4월 강수량 120.3㎜보다 배 가까이 많았던 것이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여기에 산불 피해 최소화를 목표로 산불 예방과 초기 진화에 힘쓴 것이 성과로 이어진 것으로 경기도는 보고 있다.

앞서 경기도는 올해 산불 진화 헬기 임차에 20억원을 증액해 담수량과 임차 기간을 늘려 초동진화를 강화했다.

경기지역 버스 8천여 대와 대형마트 59곳에 '경기도 산불 예방 홍보 동영상'을 집중적으로 방영, 산불에 대한 경각심도 높였다.

또 산불방지 기동단속반 11개 조를 편성해 31개 시·군의 산림 인접지와 주요 등산로에서 소각행위를 단속하고 산불 진화 헬기, 드론 등을 활용해 예방 활동을 벌였다.

이성규 경기도 산림과장은 "올해 경기도는 산불 예방 활동과 초기 진화에 초점을 맞춰 총력을 기울였고, 예년보다 산불이 크게 줄었다"고 말했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