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래주점 업주에 살해된 손님 부검…국과수 "턱뼈 골절 확인"

송고시간2021-05-17 10:01

beta

인천 한 노래주점에서 업주에게 살해된 40대 손님의 부검 결과 시신에서 골절과 출혈 등 손상이 확인됐다.

17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지난달 22일 노래주점 업주 A(34)씨에게 살해된 40대 손님 B씨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턱뼈 골절과 출혈 등이 확인된다"는 1차 구두 소견을 최근 경찰에 전달했다.

A씨는 지난달 22일 오전 2∼3시 사이 인천시 중구 신포동 한 노래주점에서 B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뒤 부평구 철마산 중턱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손님 살해 후 훼손한 시신 유기한 노래주점 업주 영장심사
손님 살해 후 훼손한 시신 유기한 노래주점 업주 영장심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한 노래주점에서 업주에게 살해된 40대 손님의 부검 결과 시신에서 골절과 출혈 등 손상이 확인됐다.

17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지난달 22일 노래주점 업주 A(34)씨에게 살해된 40대 손님 B씨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턱뼈 골절과 출혈 등이 확인된다"는 1차 구두 소견을 최근 경찰에 전달했다.

국과수는 "그러나 시신에 부패가 진행돼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정밀 감정이 필요하다"고 경찰에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경위에 대한 추가 조사를 거쳐 이번 주께 A씨를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A씨는 지난달 22일 오전 2∼3시 사이 인천시 중구 신포동 한 노래주점에서 B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뒤 부평구 철마산 중턱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됐다.

현장 정밀감식 결과 A씨가 운영한 이 노래주점 화장실에서는 B씨의 혈흔과 미세 인체조직이 발견됐다.

A씨는 범행 후 노래주점 인근 고깃집에 들러 폐쇄회로(CC)TV가 작동하는지를 확인했고 인근 마트에서는 14ℓ짜리 락스, 75ℓ짜리 쓰레기봉투 10장, 테이프 2개를 산 것으로 파악됐다.

폭행이나 상해 등 여러 전과가 있는 그는 노래주점 내 빈방에 B씨 시신을 이틀간 숨겨뒀다가 차량에 옮겨 싣고서 인천 무의도와 강화도 등 곳곳을 돌아다녔고, 며칠 뒤 부평구 철마산 중턱 풀숲에 버렸다.

A씨는 "B씨가 툭툭 건들면서 '혼나봐라'라며 112에 신고했다"면서 "화가 나 주먹과 발로 여러 차례 때려 살해했다"고 진술했다.

인천경찰청은 이날 오후 1시 30분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A씨의 얼굴과 실명 등 신상 공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chams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NOrwI00R6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