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껍데기가 두 겹인 계란 화제…해남서 발견

송고시간2021-05-17 09:42

beta

전남 해남군에서 껍데기가 두 겹인 계란이 발견돼 화제다.

해남군 현산면에 사는 김영식(54) 씨는 지난 15일 닭장에서 알을 꺼내다가 한쪽이 약간 깨져 있는 계란을 발견했다.

'식구들이 먹기 위해 닭 10여 마리를 키우고 있다'는 김씨는 17일 "노른자가 두 개인 계란은 봤어도 껍데기가 두 겹인 것은 보지 못했다"고 신기해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껍데기가 두 겹
껍데기가 두 겹

[독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해남=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해남군에서 껍데기가 두 겹인 계란이 발견돼 화제다.

해남군 현산면에 사는 김영식(54) 씨는 지난 15일 닭장에서 알을 꺼내다가 한쪽이 약간 깨져 있는 계란을 발견했다.

김씨는 계란을 찬찬히 살펴보다 깜짝 놀랐다고 한다.

껍데기가 두 겹이었기 때문이다.

껍데기가 두 겹
껍데기가 두 겹

[독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식구들이 먹기 위해 닭 10여 마리를 키우고 있다'는 김씨는 17일 "노른자가 두 개인 계란은 봤어도 껍데기가 두 겹인 것은 보지 못했다"고 신기해했다.

나주에서 산란계 농장을 하는 김모씨는 "닭이 갑자기 놀랐거나 심한 스트레스 등을 받으면 알집이 연속해서 내려와 겹치면서 껍데기가 두 겹이 되는데 이런 경우는 아주 드물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8M-4RiLjiFQ

chog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