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6일 달 전부 가려지는 개기월식…"월출 이후 관측 가능"

송고시간2021-05-17 09:38

beta

오는 26일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월식 현상이 일어난다.

17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26일 오후 6시 44분 36초에 달의 일부분이 가려지는 부분월식이 시작된다.

이날 월식 쇼는 달이 뜨는 오후 7시 36분부터 관측이 가능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천문연 "남동쪽 지평선 근처 시야 트인 곳에서 맨눈으로 보세요"

5월 26일 개기월식 진행도
5월 26일 개기월식 진행도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오는 26일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월식 현상이 일어난다.

17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26일 오후 6시 44분 36초에 달의 일부분이 가려지는 부분월식이 시작된다.

월식은 지구가 달과 태양 사이에 위치해 지구의 그림자에 의해 달이 가려지는 현상이다.

월식의 원리
월식의 원리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달이 지구 본그림자에 완전히 들어가는 개기월식은 오후 8시 9분 30초에 시작돼 오후 8시 18분 42초에 최대가 되며 오후 8시 27분 54초에 끝난다.

이후 다시 달의 밝은 부분이 보이기 시작해 오후 10시 51분 12초에 월식의 전 과정이 끝난다.

이날 월식 쇼는 달이 뜨는 오후 7시 36분부터 관측이 가능하다.

달이 지구 그림자에 가장 깊게 들어가는 '최대식' 시각은 오후 8시 18분인데 이때 달의 고도가 높지 않아 남동쪽 지평선 근처 시야가 트여 있는 곳에서 맨눈으로 볼 수 있다.

이때는 평소와 달리 붉게 물든 어두운 둥근 달을 볼 수 있다.

2018년 1월 박영식 선임연구원이 촬영한 개기월식
2018년 1월 박영식 선임연구원이 촬영한 개기월식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월식은 아메리카, 아시아, 호주, 남극, 태평양과 인도양에서 볼 수 있다.

한편 오는 11월 19일에는 부분월식이 있다.

이날 부분월식은 오후 4시 18분 24초에 시작돼 오후 7시 47분 24초에 끝난다. 월출 시각인 오후 5시 16분부터 관측할 수 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nIZ8SA0wUc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