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마사지 업소서 60대 심정지…업주 "의식없어 신고"

송고시간2021-05-17 09:18

beta

인천 한 마사지 업소에서 60대 남성 손님이 갑자기 심정지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옮겨졌다.

17일 인천 부평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6분께 인천시 부평구 삼산동 한 마사지 업소에서 손님인 A(63)씨가 심정지 증상을 보였다는 업주의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이 업소 사장은 소방당국에 "A씨에게 마사지하던 직원이 3∼5분간 화장실에 갔다가 돌아왔더니 A씨에게 의식이 없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19 로고
119 로고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천 한 마사지 업소에서 60대 남성 손님이 갑자기 심정지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옮겨졌다.

17일 인천 부평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6분께 인천시 부평구 삼산동 한 마사지 업소에서 손님인 A(63)씨가 심정지 증상을 보였다는 업주의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이 업소 사장은 소방당국에 "A씨에게 마사지하던 직원이 3∼5분간 화장실에 갔다가 돌아왔더니 A씨에게 의식이 없었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119구급대가 출동했을 당시 A씨는 천장을 보고 누워 있었으며 업소 관계자는 그에게 심폐소생술(CPR)을 하고 있었다.

소방당국은 호흡이나 맥박이 없는 심정지 상태인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출동 당시 A씨에게 외상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A씨는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말했다.

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