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2보] 코로나19 어제 619명 신규확진…휴일 영향에도 사흘째 600명대

송고시간2021-05-17 09:30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누그러지지 않는 가운데 17일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대 초반을 나타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19명 늘어 누적 13만2천290명이라고 밝혔다.

(610명)보다 9명 늘면서 사흘 연속 600명대를 이어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역발생 597명-해외유입 22명…산발적 감염 잇따르며 확산세 지속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누그러지지 않는 가운데 17일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대 초반을 나타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19명 늘어 누적 13만2천290명이라고 밝혔다.

전날(610명)보다 9명 늘면서 사흘 연속 600명대를 이어갔다.

통상 주말·휴일에는 검사 건수가 대폭 줄면서 신규 확진자 수도 줄어드는 경향을 보이는데 이번에는 예상만큼 감소하지 않았다.

특히 전날 전국적으로 비까지 내린 점을 고려할 때 600명대 확진자는 작지 않은 규모다. 직전 3주간 휴일 확진자는 500명 미만(499명→488명→463명)으로, 이때보다 120∼156명 늘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597명, 해외유입이 22명이다.

지역사회 내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확진자는 전날(572명)보다 25명 늘면서 600명에 육박했다.

최근 환자 발생 양상을 보면 기존 집단발병 사례의 감염 규모가 연일 커지는 데다 모임, 직장, 다중이용시설 등 일상 공간 곳곳에서 새로운 감염 사례가 잇따르면서 '4차 유행'이 좀체 진정되지 않는 상황이다.

지난 11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11명→635명→715명→747명→681명→610명→619명이다. 이 기간 500명대가 1번, 600명대가 4번, 700명대가 2번이다.

yes@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