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故손정민 친구측 "만취해 기억 못해…억측 멈춰달라"(종합)

송고시간2021-05-17 14:56

beta

한강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의대생 고(故) 손정민(22)씨와 사건 당시 함께 술을 마셨던 친구 A씨 측이 17일 가족이나 친척 중 사건 수사에 영향을 미칠 만한 '유력 인사'가 없다고 밝혔다.

정 변호사는 A씨의 사건 관련 기억에 대해 "A씨는 만취해 어떤 술을 어느 정도로 마셨는지를 기억하지 못한다"면서 "기억하는 것은 자신이 옆으로 누워 있던 느낌, 나무를 손으로 잡았던 느낌, 고인을 깨우려고 했던 것 등 단편적인 것들밖에 없다"고 했다.

'구체적 경위를 숨겨왔다'는 지적에는 "A씨와 가족은 진실을 숨긴 게 아니라, A씨가 만취에 따른 '블랙아웃'으로 제대로 기억하는 게 별로 없었기에 실제로 잘 알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객관적 증거가 최대한 확보되기를 기다리는 입장이었다"고 반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변호인 통해 첫 입장문…"토사물 묻어 어머니가 신발 버려"

"유력 인사 친인척 없어…일상 돌아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

수북이 쌓인 추모 꽃다발
수북이 쌓인 추모 꽃다발

지난 16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열린 '고 손정민 군을 위한 평화집회'에서 한 참가자가 손 씨를 위한 추모 공간에 꽃다발을 놓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한강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의대생 고(故) 손정민(22)씨와 사건 당시 함께 술을 마셨던 친구 A씨 측이 17일 가족이나 친척 중 사건 수사에 영향을 미칠 만한 '유력 인사'가 없다고 밝혔다.

A씨의 법률대리인인 정병원 변호사는 이날 입장문에서 "A씨 가족 또는 친척 중 수사기관, 법조계, 언론계, 정·재계 등에 속한 소위 유력 인사는 일절 존재하지 않는다"며 "A씨 아버지 직업도 유력 인사와 거리가 멀고, 어머니도 결혼 후 지금까지 줄곧 전업주부"라고 전했다.

정 변호사는 A씨의 사건 관련 기억에 대해 "A씨는 만취해 어떤 술을 어느 정도로 마셨는지를 기억하지 못한다"면서 "기억하는 것은 자신이 옆으로 누워 있던 느낌, 나무를 손으로 잡았던 느낌, 고인을 깨우려고 했던 것 등 단편적인 것들밖에 없다"고 했다.

'구체적 경위를 숨겨왔다'는 지적에는 "A씨와 가족은 진실을 숨긴 게 아니라, A씨가 만취에 따른 '블랙아웃'으로 제대로 기억하는 게 별로 없었기에 실제로 잘 알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객관적 증거가 최대한 확보되기를 기다리는 입장이었다"고 반박했다.

수상택시 승강장 반복 수색
수상택시 승강장 반복 수색

지난 16일 오전 서울 반포한강공원 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경찰이 고 손정민 씨 친구의 휴대폰을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 변호사는 사건 당일 새벽 A씨와 부모가 손씨 부모에게 연락하지 않고 한강공원에 손씨를 찾으러 간 경위도 상세히 설명했다.

그는 "A씨는 오전 4시 30분께 '토끼굴'(한강공원으로 연결된 올림픽대로 아래 보행로)를 통과해 지나가던 택시를 타고 귀가했다"면서 "A씨 아버지는 귀가한 A씨에게 고인이 집에 갔는지를 물었으나 '잘 모른다'고 하자 고인이 한강공원에서 자는 것은 아닌지 걱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새벽에 고인 집에 연락드리기 송구스러워 직접 공원에 가서 확인해 보기로 한 것"이라며 현장에서 손씨를 발견하지 못해 A군 어머니가 손씨 어머니에게 전화해 손씨 귀가 여부를 물었다고 했다.

A씨가 당시 신었던 신발을 버린 것과 관련해서는 "신발은 낡았고 밑창이 닳아 떨어져 있었으며, 토사물까지 묻어 있어 A씨 어머니가 실종 다음 날인 지난달 26일 집 정리 후 다른 가족과 함께 모아뒀던 쓰레기들과 같이 버렸다"고 밝혔다.

정 변호사는 또 A씨가 손씨 휴대전화를 들고 귀가한 경위와 관련해 "A씨는 고인의 휴대전화를 왜 소지하고 있었는지도 전혀 기억하지 못하고, 이를 사용한 기억도 없다"고 밝혔다.

'의사 손정민'을 추모하며
'의사 손정민'을 추모하며

경찰이 고(故) 손정민 씨 친구의 휴대폰을 수색 중인 가운데 10일 서울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 고(故) 손정민 씨를 추모하는 의사 가운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손씨와 A씨가 함께 술을 마실 만큼 친분이 없었다는 의혹에는 "A씨와 고인은 대학 입학 이후 친하게 된 사이"라며 "같이 어울리던 대학교 친구들과 함께 수차례 국내 여행은 물론 해외여행도 함께 갔을 정도이며, 언제든 부담 없이 만날 수 있는 사이"라고 주장했다.

정 변호사는 아울러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15일 사이 A씨는 6차례, A씨 부모는 3차례(아버지 2차례·어머니 1차례) 경찰 조사를 받고 A씨의 의류·노트북·가방, A씨 부모 휴대전화와 어머니 차량 블랙박스 등을 임의제출했다고 강조했다.

A씨 측이 입장을 밝힌 것은 손씨 실종 이후 약 3주만에 처음이다.

정 변호사는 "아직은 고인을 추모해야 할 때라고 생각해 '입장 표명은 경찰 수사종료 이후에 하겠으며, 이런 입장조차도 보도하지 말아줄 것'을 언론에 부탁해 왔다"고 했다.

그는 "경찰 수사 결과를 보고 A씨와 가족들을 판단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며 "부디 도를 넘는 억측과 명예훼손은 삼가시고, A씨와 가족들이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도와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故손정민 친구측 "집안에 유력인사 없어, 모친은 줄곧 전업주부"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UpTlXTs1dc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