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녹색돌풍 독일1위 여성총리후보 "단거리비행 장기적으로 없애야"(종합)

송고시간2021-05-16 23:48

beta

오는 9월 독일 연방하원 총선거를 앞두고 지지율 선두를 달리면서 '녹색돌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안나레나 배어복 녹색당 총리후보(40)가 총리직에 오른다면 비행기 여행의 가격을 올리고 장기적으로는 단거리 비행을 없애는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어복 후보는 이날 빌트암존탁과의 인터뷰에서 "기차로 장거리 여행을 할 때 요금은 특히 교통혼잡시간에 비싼데 세금으로 비행기 등유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것은 불공평하다"면서 "기차여행을 하는 가족은 단거리비행을 하는 경우보다 비용부담이 덜해야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소득층 최고세율 최고 48%로 높여 저소득층 세부담 경감

"당선시 남편이 애들 돌볼 것…총리직은 밤낮으로 헌신 필요"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오는 9월 독일 연방하원 총선거를 앞두고 지지율 선두를 달리면서 '녹색돌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안나레나 배어복 녹색당 총리후보(40)가 총리직에 오른다면 비행기 여행의 가격을 올리고 장기적으로는 단거리 비행을 없애는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GERMANY-AIRLINES/
GERMANY-AIRLINES/

안나레나 배어복 녹색당 총리후보[로이터=연합뉴스]

배어복 후보는 이날 빌트암존탁과의 인터뷰에서 "기차로 장거리 여행을 할 때 요금은 특히 교통혼잡시간에 비싼데 세금으로 비행기 등유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것은 불공평하다"면서 "기차여행을 하는 가족은 단거리비행을 하는 경우보다 비용부담이 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비행기 여행에 대한 기후변화 대응에 공정한 과세를 통해 가격 덤핑을 막을 것"이라며 "앞으로 마요르카까지 29유로와 같은 특가 비행은 제안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어복 후보는 또 총리가 된다면 기후변화 대응 즉석 프로그램을 첫 법안으로 상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르면 앞으로 독일에서는 새로 건물을 건설할 태양광 지붕이 의무화된다. 저소득층에게는 전기차 구매시 보조금 지급도 검토된다.

주간지 1면을 장식한 배어복 후보[AFP=연합뉴스]

주간지 1면을 장식한 배어복 후보[AFP=연합뉴스]

배어복 후보는 이와 함께 고소득층에 대한 최고세율을 올려 저소득층의 세부담을 경감하겠다고 밝혔다.

소득이 10만유로(약 1억3천700만원) 이상이면 최고세율은 42%에서 45%로 3%포인트 오르며, 25만 유로(약 3억4천200만원) 이상인 경우 최고세율이 48%에 달하게 된다.

한편, 배어복 후보는 총리가 되면 남편이 아이들을 돌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총리직의 책임은 밤낮으로 헌신해야 한다는 의미"라면서 "총리가 된다면 남편이 육아 기간을 가질 것이기 때문에 나로서는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체국 로비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남편 다니엘 홀레플라이쉬와 함께 5세와 9세인 딸 둘을 키우고 있다.

배어복 후보는 이미 지금도 남편이 육아와 가사를 담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편이 집안일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있다"면서 "그는 지난 몇 년간 일하는 시간을 줄여왔다. 내가 새벽에 나갔다 밤늦게 들어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선거전 막판인 8월부터는 남편이 휴가를 내고 집에 머물 것"이라며 "둘째가 초등학교에 입학할 때 아빠로서 곁에 있기 위해서이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배어복 후보는 "남편은 총리후보직에 도전할 때 거부권이 있었다"면서 "이는 우리 가족의 생활을 완전히 바꿀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안나레나 배어복 독일 녹색당 총리후보[AFP=연합뉴스]

안나레나 배어복 독일 녹색당 총리후보[AFP=연합뉴스]

만약 배어복 후보가 총리가 된다면 남편은 이직을 해야 할 전망이다.

그는 "내가 총리직을 받아들인다면 남편이 해당 업무를 계속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은 명백하다"고 강조했다.

15일 여론조사기관 칸타르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독일 시민 1천428명에게 이번 주말에 총선이 있다면 어떤 정당에 투표할 것이라는 질문에 25%가 녹색당이라고 응답했다.

이어 기독민주당(CDU)·기독사회당(CSU) 연합이 24%, 사민당(SPD)이 15%, 자유민주당(FDP)과 '독일을 위한 대안(AfD)'이 11%, 좌파당이 8%를 각각 차지했다.

녹색당은 지난달 20일 창당 후 첫 총리 후보로 배어복 후보를 지명했다. 1980년생으로 만 40세 여성인 배어복 후보는 다른 후보들보다 20년 이상 젊은 유일한 여성 후보로 독일 통일 이후 자라난 세대를 대변해 '새로운 독일'을 내세우고 있다.

배어복 후보 지명 이후 기민·기사당 연합의 지지율을 처음 추월한 녹색당은 이후 지지율 1위를 굳히며 녹색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