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1세에 오바마 인터뷰로 찬사받은 '꼬마기자' 23세 요절

송고시간2021-05-16 18:15

beta

초등학생이었을 당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인터뷰해 주목받았던 남성이 23세로 세상을 떠났다고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 언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주에 살았던 데이먼 위버의 유족은 그가 이달 1일 병원에서 '자연적인 원인'으로 숨졌다고 발표했다.

위버는 11세였던 2009년 백악관에서 현직 대통령이었던 오바마와 상당히 수준 높은 인터뷰를 이끌어내 호평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09년 한 신문에 데이먼 위버가 오바마 당시 대통령을 인터뷰하는 사진이 실렸다.
2009년 한 신문에 데이먼 위버가 오바마 당시 대통령을 인터뷰하는 사진이 실렸다.

[데이먼 위버 인스타그램.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초등학생이었을 당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인터뷰해 주목받았던 남성이 23세로 세상을 떠났다고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 언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주에 살았던 데이먼 위버의 유족은 그가 이달 1일 병원에서 '자연적인 원인'으로 숨졌다고 발표했다.

위버는 11세였던 2009년 백악관에서 현직 대통령이었던 오바마와 상당히 수준 높은 인터뷰를 이끌어내 호평받았다. 캐트린 E. 커닝햄/커넬 포인트 초등학교 방송국 기자로 활약했던 그는 현직 대통령을 인터뷰한 기자 중 최연소였다.

그는 오바마 전 대통령에게 그와 같은 저소득층 가정의 자녀에 대한 교육 개선과 급식의 질에 관한 질문을 던지는가 하면 대통령의 농구 실력에 관해 물어보면서 인터뷰를 이끌었다.

학교 점심 급식의 질을 높일 수 있느냐는 질문에 오바마 전 대통령은 "나 역시 학교에서 점심을 먹을 때 맛없는 음식이 나왔던 기억이 있다"고 공감을 표시하며 적어도 감자튀김, 피자 등이 아닌 건강한 음식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위버는 "매일 점심으로 감자튀김과 망고를 받기 바란다"고 자신의 의견을 전하기도 해 화제를 모았다.

인터뷰 말미에 자신의 '친구'(homeboy)가 될 수 있느냐고 묻자 오바마 전 대통령은 흔쾌히 "당연하다"고 답하기도 했다.

당돌하고 야무진 '꼬마 기자'와 인터뷰한 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번 인터뷰는 정말 잘 해냈다. 학교에서 바른 생활을 해야 한다"며 격려했다.

2008년에는 조 바이든 당시 부통령 후보와 성공적으로 인터뷰를 마쳐 관심을 받았다. 또 모교 방송국 기자로서 오바마 당시 대통령의 첫 취임식 현장에 가 유명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와 배우 새뮤얼 L. 잭슨을 인터뷰하기도 했다.

데이먼 위버(왼쪽)가 초등생 시절 오프라 윈프리와 대화하는 모습
데이먼 위버(왼쪽)가 초등생 시절 오프라 윈프리와 대화하는 모습

[데이먼 위버 인스타그램. 재판매 및 DB금지.]

이때 위버는 한 매체에 "TV에 나오는 사람들을 만나는 것을 좋아한다. 언젠가 이런 일을 할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면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기자라는 직업이 좋다"고 말했다.

독서와 수학을 좋아했다는 위버는 조지아주의 올버니주립대학교에서 전액 장학금을 받고 입학, 지난해 졸업했다.

그의 여동생은 "모두가 그와 만나길 학수고대했다. 가족 모임도 그의 존재만으로 즐거움이 가득했다"고 회상했다.

데이먼 위버
데이먼 위버

[선센티널·AP=연합뉴스]

ku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