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주호·이은지, 배영 100m서 나란히 한국新…도쿄행 추가 확정

송고시간2021-05-16 17:39

beta

이주호(26·아산시청)와 여중생 이은지(15·오륜중)가 남녀 배영 100m 한국 기록을 새로 쓰고 도쿄올림픽 태극마크도 추가했다.

이주호는 16일 제주종합경기장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1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나흘째 남자 배영 100m 결승에서 53초68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고 1위에 올랐다.

이은지는 지난 14일 배영 200m에서 1위를 차지하고 올림픽 A기준기록도 통과해 생애 첫 올림픽 출전을 확정한 데 이어 두 종목에서 도쿄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역영하는 이주호
역영하는 이주호

(제주=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6일 오전 제주종합경기장 내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1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남자 배영 50m 예선에서 이주호(아산시청)가 역영하고 있다. 2021.5.16 jieunlee@yna.co.kr

(제주=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이주호(26·아산시청)와 여중생 이은지(15·오륜중)가 남녀 배영 100m 한국 기록을 새로 쓰고 도쿄올림픽 태극마크도 추가했다.

먼저 이주호가 나섰다.

이주호는 16일 제주종합경기장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1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나흘째 남자 배영 100m 결승에서 53초68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고 1위에 올랐다.

지난해 3월 김천 전국수영대회에서 자신이 작성한 종전 한국 기록(53초71)을 약 1년 2개월 만에 다시 0.03초 줄였다.

도쿄올림픽 A기준기록(59초93)은 가볍게 넘어섰다.

이로써 이번 대회 남자 배영 200m에서 1위에 오르고 생애 첫 올림픽 출전을 확정했던 이주호는 배영 100m에서도 도쿄올림픽 물살을 가르게 됐다.

여자 배영 200m에서 올림픽 대표로 선발된 여중생 이은지.
여자 배영 200m에서 올림픽 대표로 선발된 여중생 이은지.

(서울=연합뉴스) 도쿄 올림픽행 티켓을 확보한 수영 여자 배영 200m에 출전한 2006년생 중학생 이은지(오륜중).
이은지는 결승에서 2분09초87에 레이스를 마쳐 A기준기록(2분10초39)을 통과하고 1위에 올라 올림픽 출전 티켓을 손에 넣었다. 2021.5.14 [대한수영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이어 열린 여자 배영 100m 결승에서는 2006년생 이은지가 쟁쟁한 언니들을 제치고 1분00초03의 한국 신기록으로 역시 1위를 차지했다.

임다솔(아산시청)이 2019년 6월 동아대회에서 작성한 종전 한국기록(1분00초16)을 약 2년 만에 0.13초 단축했다.

이은지 역시 도쿄올림픽 A기준기록(1분00초25)을 통과했다.

이은지는 지난 14일 배영 200m에서 1위를 차지하고 올림픽 A기준기록도 통과해 생애 첫 올림픽 출전을 확정한 데 이어 두 종목에서 도쿄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한국 경영 선수 중 중학생이 올림픽에 나서는 것은 2008년 베이징 대회 여자 배영 200m 강영서 이후 13년 만이다.

올림픽에 기준기록 제도가 도입된 이후 중학생이 A기준기록을 통과한 건 이은지가 처음이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