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김정숙 여사 배후설' 국힘에 "카더라에 뇌피셜…사과해야"

송고시간2021-05-16 15:06

beta

더불어민주당은 16일 국민의힘 황보승희 의원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임명의 배경에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있다고 주장한 것을 두고 "가짜뉴스"라고 비판하며 국민의힘과 황보 의원의 사과를 요구했다.

민주당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아니면 말고 식의 마녀사냥을 하더니 이번엔 영부인을 끌어들여 생뚱맞은 의혹을 제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같은당 김남국 의원도 페이스북에 "정말 너무 황당하고 어처구니가 없다"며 "황보 의원은 '카더라 소문'과 자신의 '뇌피셜'에 근거한 무책임한 주장을 즉각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무책임한 언론보도·가짜뉴스에 징벌적 손해배상 도입"

사진 촬영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임혜숙 장관
사진 촬영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임혜숙 장관

문재인 대통령이 5월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6일 국민의힘 황보승희 의원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임명의 배경에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있다고 주장한 것을 두고 "가짜뉴스"라고 비판하며 국민의힘과 황보 의원의 사과를 요구했다.

민주당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아니면 말고 식의 마녀사냥을 하더니 이번엔 영부인을 끌어들여 생뚱맞은 의혹을 제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원내대변인은 "국회를 가짜뉴스 생산지로 전락시키려는 것이냐"며 "근거 없는 낭설을 던지고, 언론은 이를 확대 재생산하고, 검증은 국민에게 떠넘기느냐.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황보 의원의 독단적 판단이라면 무능력과 무책임의 극치고, 국민의힘이 가짜뉴스 생산에 가세한 것이라면 조직적 불법행위"라며 "국민의힘과 해당 의원은 발언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눈과 귀를 흐리는 무책임한 언론보도와 가짜뉴스에 징벌적 손해배상을 도입해 발언에 책임지는 국회, 보도에 책임지는 언론 문화를 조성하겠다"고 덧붙였다.

같은당 김남국 의원도 페이스북에 "정말 너무 황당하고 어처구니가 없다"며 "황보 의원은 '카더라 소문'과 자신의 '뇌피셜'에 근거한 무책임한 주장을 즉각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