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대북 전단 원천 봉쇄"…경기도-시·군 협력체계 구축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시·군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대북 전단 살포를 원천 봉쇄할 방침이라고 16일 밝혔다.

경기도는 오는 17일 대북 전단 살포 예상 지역인 포천·연천·파주·고양·김포 등 접경지역 부자치단체장과 영상회의를 열고 대북 전단 살포 차단을 위한 도-시·군 간 대응 협력체계를 마련할 방침이다.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 대북 전단 살포 대응 태세 점검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 대북 전단 살포 대응 태세 점검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공무원들로 대응반을 구성한 뒤 접경지역에 파견, 대북 전단 살포 감시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지난달 탈북민단체가 경기·강원 접경지에서 두 차례 대북 전단 50만 장을 살포했다고 주장한 데 이어 북한의 대응으로 접경지역의 불안감이 높아진 데 따른 것이다.

앞서 경기도는 이재명 지사 명의로 대북 전단 불법 살포의 재발 방지와 전단 살포자 신속 수사와 엄정한 대처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일부 탈북자의 대북 전단 살포 시도는 대한민국 법질서를 우롱하고 비웃는 행위이자 접경지역 주민들을 불안케 하는 협박 행위"라며 "경기도는 경찰, 접경지 시·군과 공조하는 등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불법 대북 전단 살포 행위를 봉쇄하겠다"고 말했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