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학 생산현장 찾은 롯데 신동빈 "고부가 소재 투자 확대"

송고시간2021-05-16 09:35

beta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롯데정밀화학 인천공장과 롯데알미늄 안산1공장을 잇달아 찾아 고부가 소재에 대한 투자 확대 방침을 밝혔다.

16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 회장은 전날 이들 공장을 방문해 "고부가 배터리 소재에 대한 투자를 더욱 확대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기업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동빈 롯데 회장, 롯데정밀화학 공장 방문
신동빈 롯데 회장, 롯데정밀화학 공장 방문

(서울=연합뉴스) 신동빈 롯데 회장은 15일 롯데정밀화학, 롯데알미늄 공장을 연이어 방문해 그룹의 미래먹거리가 될 그린소재 및 배터리소재에 대한 투자를 강조했다. 사진은 국내 유일의 식의약용 셀룰로스유도체 생산 공장인 롯데정밀화학 인천공장에서 신 회장이 생산 설비를 살펴보고 있는 모습. 사진 왼쪽부터 신 회장, 정경문 롯데정밀화학 대표이사, 박경철 롯데정밀화학 인천공장장. 2021.5.16 [롯데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롯데정밀화학 인천공장과 롯데알미늄 안산1공장을 잇달아 찾아 고부가 소재에 대한 투자 확대 방침을 밝혔다.

16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 회장은 전날 이들 공장을 방문해 "고부가 배터리 소재에 대한 투자를 더욱 확대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기업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요소에서 신규 사업의 기회를 선제적으로 발굴해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롯데정밀화학 인천공장은 국내 유일의 식의약용 셀룰로스유도체 생산공장으로, 최근 증설을 마치고 상업생산을 앞두고 있다. 셀룰로스유도체는 식물성 펄프를 원료로 한 화학소재다.

인천공장에서는 이 소재로 식물성 의약 코팅에 쓰이는 '애니코트'와 대체육 첨가제 '애니애디'를 생산하고 있다.

롯데정밀화학은 그린 소재로 사업 영업을 확대해 연 매출을 지난해 1조2천억원에서 2030년까지 5조원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롯데알미늄 안산1공장은 지난해 9월 2차전지용 양극박 생산라인 증설 작업을 마쳤다. 롯데알미늄은 1천100억원을 투자해 헝가리에 2차전지용 양극박 생산공장을 짓고 있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