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북한, 한국군 전력 강화에 "제 손으로 제 눈 찌르는 결과 초래"

화랑훈련·한미 연합 공수화물 훈련 비난

'철저한 경계 태세'
'철저한 경계 태세'

5월 11일 오후 대구 수성구 KBS 대구방송총국에서 열린 2021 화랑훈련 주요시설 방어 훈련에서 육군 50사단 장병들이 경계 태세를 하고 있다. 2021.5.11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이 합동참모본부의 '2021년 화랑훈련'과 공군의 한미 연합 공수화물 훈련 등을 비난하며 "제 손으로 제 눈을 찌르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뿐"이라고 주장했다.

대외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16일 '물불을 모르고 헤덤벼치는 남조선군부'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군의) 전력화 움직임과 군사 훈련들은 철두철미 우리 공화국을 선제타격하기 위한 흉계에 따른 것으로서 가뜩이나 첨예한 조선 반도의 긴장 상태를 더한층 격화시키는 요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를 어째보겠다고 극도의 전쟁열을 고취하는 남조선 군부의 호전적 망동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장본인이 저들임을 자인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매체는 "허세를 부린다고 상전의 전쟁하수인의 가련한 신세가 달라질 수 없으며 동족 대결에 피눈이 되어 날뛸수록 오히려 제 손으로 제 눈을 찌르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뿐"이라고 덧붙였다.

합동참모본부(통합방위본부)는 지난 10∼12일 대구·경북권역을 시작으로 오는 11월까지 총 5개 권역에서 '2021년 화랑훈련'을 실시한다.

훈련 간 정부 통합평가단을 운용해 지자체·경찰·소방 등 기관별 통합 방위작전 수행태세를 평가하는 것으로, 전국 17개 광역시·도를 11개 권역으로 구분해 격년 단위로 실시한다.

지난 3일에는 공군 대구기지에서 제4회 한미 연합 공수화물 적·하역 훈련을 시행했다.

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