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양자 협의체' 구성 韓요청 수용할 듯

송고시간2021-05-16 08:04

beta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발생하는 방사성 물질 오염수 문제를 다룰 한일 양국 간 협의체가 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16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를 해양 방류 방식으로 처분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한국 정부가 요구하는 양자 협의체 구성안을 받아들이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가 공식으로 요청해 오면 받아들이겠다는 의향을 전달했다는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발생하는 방사성 물질 오염수 문제를 다룰 한일 양국 간 협의체가 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16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를 해양 방류 방식으로 처분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한국 정부가 요구하는 양자 협의체 구성안을 받아들이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

앞서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지난 14일 국제원자력기구(IAEA)를 통한 검증 과정과 별도로 한국 입장을 전달하고 추가 정보를 얻기 위한 양자 협의가 필요하다면서 양자 협의 개최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국 정부는 이미 외교당국 간뿐만 아니라 전문가들도 참여해 해양 방류 오염수의 안전성에 대해 세부적으로 의견을 나눌 수 있는 협의체 가동을 일본 측에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가 공식으로 요청해 오면 받아들이겠다는 의향을 전달했다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협의체에 폐로 업무를 관장하는 경제산업성 산하의 자원에너지청 외에 규제 당국인 원자력규제청과 후쿠시마 제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도 참여토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환 기자 =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들이 지난 11일 서울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dh629@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환 기자 =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들이 지난 11일 서울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dh629@yna.co.kr

일본 정부는 2011년 3월의 동일본대지진 당시 냉각장치 고장으로 노심용융 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지속적으로 배출돼 현재 125만t 이상으로 불어난 오염수를 인접한 태평양에 흘려보내는 방식으로 처분하기로 지난달 13일 결정했다.

일본 정부는 이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라는 장치로 정화 처리해 오염 농도를 국제기준치 이하로 낮추어 방류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가 처리수라고 부르는 오염수는 삼중수소(트리튬) 등 일부 방사성 물질을 함유해 오염 농도를 낮추더라도 피해를 볼 수 있는 한국과 중국이 해양 방류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오염수의 해양 방류 처분을 결정한 당일 한국 정부는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일본대사를 초치해 항의했고, 중국 외교부도 "주변 국가에 심각한 손해를 끼칠 것"이라고 반발했다.

지난 5일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 회의가 열린 영국에서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을 만난 정의용 외교장관은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 결정이 주변국과 충분한 사전협의 없이 이뤄진 점을 지적하면서 분명한 반대 입장을 전달했다.

정 장관은 이 자리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방류가 한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 해양 환경에 잠재적인 위협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모테기 외무상은 일본 정부의 방류 결정에 반발하는 한국 정부의 대응에 우려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