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친환경에너지 전환 늦다…9년새 7계단↓·115개국중 49위

송고시간2021-05-16 08:15

beta

한국의 에너지 전환 속도 등이 다른 국가들과 비교해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세계경제포럼(WEF)이 최근 발표한 '2021 에너지전환지수(ETI·Energy Transition Index)'에서 한국은 전체 115개국 중 49위에 올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계경제포럼 에너지전환지수 발표…선진국 31개국 중에선 29위

태백지역에 세워진 풍력발전기
태백지역에 세워진 풍력발전기

[촬영 배연호]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한국의 에너지 전환 속도 등이 다른 국가들과 비교해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세계경제포럼(WEF)이 최근 발표한 '2021 에너지전환지수(ETI·Energy Transition Index)'에서 한국은 전체 115개국 중 49위에 올랐다.

ETI는 친환경 에너지로의 에너지 전환 준비 수준을 평가하기 위해 개발한 시스템으로, 크게 시스템 성과와 에너지전환 준비도를 평가한다.

시스템 성과에는 환경 지속가능성, 에너지 안보·접근성, 경제발전·성장성 등을, 에너지전환 준비도에는 에너지 시스템 구조, 자본·투자, 법규·정치공약 등을 반영한다.

한국은 60.8점(시스템 성과 63.3점, 에너지전환 준비도 58.3점)을 받아 2012년 61.1점보다 0.3점 하락했다. 순위는 이 기간 42위에서 49위로 7계단 떨어졌다.

상위 50개 국가 가운데 2012년보다 ETI가 뒷걸음친 국가는 아이슬란드, 캐나다, 코스타리카, 브라질, 파라과이 등에 불과했다.

2021년 에너지전환지수 (국가순위/점수)
2021년 에너지전환지수 (국가순위/점수)

[세계경제포럼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의 ETI는 전체 평균인 59.3점보다는 높지만, WEF가 분류한 31개 선진국 평균인 68.2점에는 크게 못 미쳐 31개국 중 29위로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ETI 상위 10개국 대부분은 서유럽과 북유럽 국가로, 1위 스웨덴은 4년 연속 최선두에 랭크됐고, 노르웨이와 덴마크가 각각 2위, 3위에 올랐다.

상위 10개 국가 중 10년간 가장 큰 개선율을 보인 국가는 덴마크(3위), 핀란드(6위), 영국(7위) 등으로, 안정적인 규제 환경, 다양한 에너지 믹스, 비용을 반영한 에너지 요금 책정 등 정부 차원의 에너지 정책이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됐다.

독일과 미국은 각각 18위, 24위를 차지했고 일본은 중위권인 37위에 올랐다.

하위권을 살펴보면, 중국은 2012년 ETI 49.8점, 순위 89위에서 2021년 56.7점, 68위로 큰 폭의 개선을 보였다.

특히 인도는 2012년 ETI 48.5점, 순위 98위에서 2021년 52.8점, 87위로 올라서며 지난 9년간 가장 큰 개선을 이룬 것으로 평가받았다.

중국은 산업 분야의 에너지 집약도를 낮추고 재생에너지를 확대하는 등 환경 분야를 강화했고, 인도는 규제환경 개선, 보조금 지급 등을 바탕으로 에너지전환 준비에 힘써왔다고 WEF는 분석했다.

에너지 업계 관계자는 "우리 정부도 그린뉴딜 정착 등 친환경에너지 전환 정책을 강하게 추진하고 있지만, 다른 국가들과 비교할 때 상대적으로 전환속도가 더디다"면서 "이런 추세라면 앞으로 탄소 국경세 등 신 무역장벽 앞에서 불리해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