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정민 친구 휴대폰 수색 민간잠수 활동 끝…경찰은 계속

송고시간2021-05-15 17:29

beta

고(故) 손정민(22)씨 사망 원인 규명을 돕겠다며 그간 서울 반포한강공원을 수색해온 민간 자원봉사팀이 15일을 끝으로 활동을 마치기로 했다.

민간수색팀 '아톰'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민간 잠수팀 UTR 소속 4명 등 도합 10명이 오전 10시부터 6시간 동안 지상·수중 수색을 했고 (손씨 친구 A씨의 휴대전화인) 아이폰이 아닌 기종 2대를 찾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미 찾아본 곳도 교차수색했다"며 "지금까지 발견되지 않았다면 그 휴대폰은 이곳에 없다는 게 우리의 잠정적인 결론"이라며 "수색 활동은 오늘로 종료한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원봉사팀 "6시간 수색해 아이폰 아닌 기종 2대 발견"

수중 수색 준비하는 민간 잠수부
수중 수색 준비하는 민간 잠수부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부근에서 민간 잠수부가 수중 수색을 준비하고 있다. 2021.5.15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고(故) 손정민(22)씨 사망 원인 규명을 돕겠다며 그간 서울 반포한강공원을 수색해온 민간 자원봉사팀이 15일을 끝으로 활동을 마치기로 했다.

민간수색팀 '아톰'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민간 잠수팀 UTR 소속 4명 등 도합 10명이 오전 10시부터 6시간 동안 지상·수중 수색을 했고 (손씨 친구 A씨의 휴대전화인) 아이폰이 아닌 기종 2대를 찾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미 찾아본 곳도 교차수색했다"며 "지금까지 발견되지 않았다면 그 휴대폰은 이곳에 없다는 게 우리의 잠정적인 결론"이라며 "수색 활동은 오늘로 종료한다"고 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qI-RkZ4-_M

민간 잠수사들은 10∼11일과 이날까지 도합 사흘간 탐지장비를 이용해 물속을 수색했으며 휴대전화 총 5대를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중앙대 의대 재학생인 손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께부터 이튿날 새벽 2시께까지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타는 곳 인근에서 A씨와 술을 마시고 잠이 들었다가 실종됐다. 그는 닷새 뒤인 30일 실종 현장에서 멀지 않은 한강 수중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친구 A씨는 지난달 25일 오전 3시 30분께 자신의 휴대전화로 부모와 통화하며 '정민이가 잠이 들었는데 취해서 깨울 수가 없다'는 취지로 말했고, 통화 후 다시 잠이 들었다가 바뀐 손씨의 휴대전화를 들고 홀로 귀가했다.

경찰은 해군과 함께 A씨의 휴대전화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

주말에도 이어지는 수색
주말에도 이어지는 수색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부근에 경찰들이 현장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1.5.15 superdoo82@yna.co.kr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