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낙연 "해직교사 복직이 1호 수사대상…공수처 유감"

송고시간2021-05-15 17:26

beta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15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해직교사 특별채용 사건을 '1호 수사' 대상으로 선정한 것을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수많은 권력형 비리를 제쳐두고 해직교사 복직이 1호 수사 대상이라는, 많은 국민이 의아해하는 것이 당연하다"며 "유감"이라고 썼다.

이 전 대표는 "오랜 기다림 끝에 출범한 공수처의 1호 수사가 뜻밖"이라며 "고위공직자 비리를 성역없이 철저히 수사하기를 바랐던 국민의 기대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 1월 26일 당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국회에서 예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을 만난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월 26일 당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국회에서 예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을 만난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15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해직교사 특별채용 사건을 '1호 수사' 대상으로 선정한 것을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수많은 권력형 비리를 제쳐두고 해직교사 복직이 1호 수사 대상이라는, 많은 국민이 의아해하는 것이 당연하다"며 "유감"이라고 썼다.

이 전 대표는 "오랜 기다림 끝에 출범한 공수처의 1호 수사가 뜻밖"이라며 "고위공직자 비리를 성역없이 철저히 수사하기를 바랐던 국민의 기대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미 법령에 근거, 전국 시도교육청이 교육공무원 특채를 실시해 왔다. 국회와 정부는 해직교사 복직 제도개선을 논의해야 마땅하다"며 "공수처는 바로 형사처벌에 들어가기보다는, 논의를 기다려 보는 것이 온당해 보인다"고도 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4월 30일 기준으로 공수처에 접수된 사건의 3분의 2가 판검사 관련 사건"이라며 "정의로운 사회를 갈망하며 공수처 출범을 기다렸던 국민 여망을 기억하라"고 덧붙였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