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지만, 타격·수비 훈련…캐시 감독 "빅리그 복귀 임박"

송고시간2021-05-15 14:20

beta

최지만(30·탬파베이 레이스)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현역 로스터 복귀가 임박했다.

AP통신은 15일(한국시간) "최지만이 오늘 홈구장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타격과 수비 훈련을 했다"고 전했다.

최지만은 이르면 16일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리는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 전 현역 로스터에 올라올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탬파베이 레이스 1루수 최지만
탬파베이 레이스 1루수 최지만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최지만(30·탬파베이 레이스)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현역 로스터 복귀가 임박했다.

AP통신은 15일(한국시간) "최지만이 오늘 홈구장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타격과 수비 훈련을 했다"고 전했다.

케빈 캐시 탬파베이 감독도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최지만을 활용할 시점이 다가오고 있다. 24시간 전보다 상태가 좋아졌다"고 말했다.

최지만은 이르면 16일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리는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 전 현역 로스터에 올라올 것으로 보인다.

최지만은 스프링캠프 기간에 무릎 통증에 시달렸고 지난달 정규리그 개막 직전에 무릎 관절 내 연골 조각과 반월판 괴사 조직을 제거하는 관절경 수술을 받았다.

충실하게 재활 훈련을 소화한 최지만은 마이너리그 트리플A 더럼 소속으로 0.261(23타수 6안타), 2타점, 3볼넷을 올렸다.

13일에는 트로피카나필드로 이동해 팀에 합류했다.

그러나 미세한 무릎 통증 탓에 부상자 명단(IL)에서 해제하지는 못했다.

최지만은 14일 가볍게 훈련을 시작했고, 15일에는 타격과 수비 훈련도 했다. 빅리그 복귀가 임박했다는 신호다.

끝내기 안타 친 브렛 필립스
끝내기 안타 친 브렛 필립스

(세인트피터즈버그 AP=연합뉴스) 탬파베이 레이스 브렛 필립스가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 9회말 끝내기 안타를 친 뒤 기뻐하고 있다.

이날 탬파베이는 메츠와의 홈경기에서 3-2,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0-2로 뒤진 8회말 마이크 주니노의 솔로포로 한 점을 만회한 탬파베이는 2사 2루에서 나온 마누엘 마르고트의 좌익수 쪽 2루타로 동점을 이뤘다.

9회말 2사 만루에서는 브렛 필립스가 메츠 좌완 불펜 에런 루프의 초구를 공략해 끝내기 우전 적시타를 날렸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