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팔 충돌 서안까지 확대…팔레스타인 사망 140여명(종합)

송고시간2021-05-15 12:18

beta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의 무력 충돌이 전면전 직전으로 치달으며 팔레스타인 자치정부가 통치하는 요르단강 서안으로까지 전선이 확대되고 있다.

15일(이하 현지시간) 로이터와 AFP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새벽 가자 지구에 대한 이스라엘 공군의 공습을 재개했다.

팔레스타인 의료진에 따르면 32명의 어린아이와 21명의 여성을 포함해 모두 132명이 이번 충돌 과정에서 사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스라엘 공군 새벽 공습 재개…요르단강 서안 반이스라엘 시위서 11명 사망

내일 유엔 안보리 긴급 회의…중동지역 분쟁 해소 중재 본격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폭격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폭격

[AFP=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의 무력 충돌이 전면전 직전으로 치달으며 팔레스타인 자치정부가 통치하는 요르단강 서안으로까지 전선이 확대되고 있다.

15일(이하 현지시간) 로이터와 AFP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새벽 가자 지구에 대한 이스라엘 공군의 공습을 재개했다. 하마스는 로켓 공세로 맞섰다.

이번 공격으로 가자지구의 소년 한 명과 여성 한 명을 포함해 최소 4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하마스는 밝혔다.

전날 요르단강 서안에서는 이스라엘의 군사행동을 규탄하는 대규모 반(反) 이스라엘 시위가 벌어졌다.

시위대는 화염병과 돌을 던지고 흉기를 휘두르며 이스라엘 군인과 충돌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 과정에서 팔레스타인 주민이 총에 맞아 최소 11명이 숨지고 100여 명이 부상했다.

이스라엘군은 사망자들이 군인에게 흉기를 휘두르려 하는 등 도발을 하다가 총격을 받고 숨졌다고 설명했다

이날 이스라엘 북부 레바논 접경지대에서도 이스라엘 국경선 안에 들어와 불을 지르고 시위를 벌이던 남성이 이스라엘군의 발포로 사망했다.

이슬람 성지인 알아크사 사원을 둘러싼 갈등 끝에 하마스의 공격을 받고 보복 공세에 나선 이스라엘은 가자지구의 하마스와 자국 내 아랍계 주민에 이어 요르단강 시위로 또 다른 전선을 맞게 됐다.

팔레스타인 의료진에 따르면 32명의 어린아이와 21명의 여성을 포함해 모두 132명이 이번 충돌 과정에서 사망했다.

이스라엘에서도 소년 2명 등 6명의 민간인을 포함, 모두 9명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560여명의 부상자가 보고됐다.

요르단강 서안 반이스라엘 시위
요르단강 서안 반이스라엘 시위

[AFP=연합뉴스자료사진]

양측의 무력 충돌을 중재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도 본격화하고 있지만 전망은 불투명하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무력분쟁 해소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16일 화상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미 국무부는 이를 앞두고 헤이디 아므르 근동국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담당 부차관보를 현지에 급파했다.

주 이스라엘 미국 대사관은 이와 관련, "지속가능한 안정을 위한 노력의 필요성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중동 국가들의 중재 움직임도 본격화하고 있다.

이집트 정부는 지난밤부터 양측 모두와 중재를 위한 물밑 협상을 시도하고 있다고 복수의 소식통이 전했다.

이집트 외교부는 관련, "이집트와 요르단 외무장관이 가자 지구 분쟁을 해소하기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팔레스타인 관료는 "금요일(14일) 실질적이고 중요한 대화가 오갔다"며 "이집트와 카타르, 유엔의 중재자가 양측 모두에 안정 방안을 제시하고 있지만, 아직 협상에는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4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전화 통화를 갖고 이스라엘의 방어권을 두둔하고 나섰다.

엘리제궁은 성명에서 "대통령은 이스라엘 안보에 대한 한결같은 헌신과 국제법에 따른 이스라엘의 스스로 방어할 권리를 상기했다"고 밝혔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Lede_nhbac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