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유통업체, 수집광 폭행사건에 포켓몬 카드 판매 중단

송고시간2021-05-15 12:04

beta

미국 한 대형 유통업체가 최근 유행하는 '트레이딩 카드'의 판매를 일시 중단했다고 NBC 방송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할인점 체인인 타깃(Target)은 이날 "미국프로야구(MLB)와 미국프로풋볼(NFL), 미국프로농구(NBA), 포켓몬 트레이딩 카드의 매장 내 판매를 일시 중단한다"라고 공지했다.

현지 지역매체 등에 따르면 7일 오전 미국 위스콘신주에 있는 타깃 매장의 주차장에서 성인 네 명이 스포츠 트레이딩 카드를 원하는 대로 바꿔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한 남성을 폭행했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프로스포츠 트레이딩 카드도 온라인으로 전환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한 타깃 매장 진열대에 트레이딩 카드 판매의 일시 중단을 알리는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한 타깃 매장 진열대에 트레이딩 카드 판매의 일시 중단을 알리는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

[AFP=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미국 한 대형 유통업체가 최근 유행하는 '트레이딩 카드'의 판매를 일시 중단했다고 NBC 방송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할인점 체인인 타깃(Target)은 이날 "미국프로야구(MLB)와 미국프로풋볼(NFL), 미국프로농구(NBA), 포켓몬 트레이딩 카드의 매장 내 판매를 일시 중단한다"라고 공지했다.

타깃은 이들 카드를 매장이 아닌 온라인에서만 판매하기로 했다.

이 업체가 이런 '고육책'을 쓴 데엔 이들 카드를 수집하는 애호가끼리 희소한 카드를 서로 갖겠다면서 싸움까지 벌였기 때문이다.

현지 지역매체 등에 따르면 7일 오전 미국 위스콘신주에 있는 타깃 매장의 주차장에서 성인 네 명이 스포츠 트레이딩 카드를 원하는 대로 바꿔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한 남성을 폭행했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트레이딩 카드는 스포츠 선수나 만화 주인공을 담은 카드로, 팬들은 수집 또는 게임을 위해 산다. 사기 전 카드의 캐릭터나 인물을 미리 확인할 수 없어 소비자는 선호도 또는 희소성에 따라 서로 교환하기도 한다.

이 폭력사건 가해자들의 나이는 23∼35세였으며, 35세 피해자가 총을 꺼내 든 뒤에야 상황은 종료됐다.

타깃은 "우리는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다"라며 판매를 중단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미 전자상거래 업체 이베이의 한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지난해 미국 내 트레이딩 카드 판매량은 2019년보다 14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베이의 니콜 콜롬보 트레이딩 카드 총괄 담당자는 "지난해 트레이딩 카드 업계가 크게 성장했다"면서 "이는 집에서 오래 머무르게 된 사람들이 여가를 보낼 새로운 방법을 찾아 나서고, TV 중계 스포츠 경기가 줄면서 카드로 관심을 돌렸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트레이딩 카드에 대한 인기가 올해도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고서에 따르면 가장 인기 있는 카드는 일본 유명 애니메이션 포켓몬 카드다. 지난해 포켓몬 트레이딩 카드의 판매량은 직전 해보다 574% 증가했다.

이 외에는 농구, 야구, 축구와 게임 관련 트레이딩 카드가 인기를 끌고 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포켓몬 트레이딩 카드
포켓몬 트레이딩 카드

[게티이미지뱅크코리아. 재판매 및 DB금지.]

ku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