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머스크 리스크'에 테슬라 주식 내다파는 '서학개미'

송고시간2021-05-15 11:24

이달 들어 4천700만 달러 순매도…2019년 12월 이후 처음

'테슬라 비트코인 결제 중단' 돌연 선언한 머스크
'테슬라 비트코인 결제 중단' 돌연 선언한 머스크

(워싱턴 AP=연합뉴스) 미국 전기차 기업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12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성명을 통해 비트코인을 사용한 테슬라 차 구매 결제 허용을 돌연 중단한다고 선언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테슬라는 지난 2월 15억 달러 규모의 비트코인 투자를 발표하며 비트코인으로 전기차 구매를 허용하는 시스템까지 도입했다. 사진은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 CEO를 겸하고 있는 머스크가 작년 3월 9일 워싱턴에서 열린 위성 콘퍼런스·전시회에 참석해 발언하는 모습.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해외주식에 투자하는 '서학개미'들이 그동안 가장 많이 매입해왔던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를 18개월만에 순매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들어 주가가 지지부진한데다가 무엇보다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잇따른 기행에 따른 '리스크' 탓이란 분석이다.

15일 증권정보포털 세이브로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14일까지 서학개미들은 테슬라 주식 4천672만달러를 순매도했다.

매입 주식은 5억6천228만 달러, 매도 주식은 6억900만달러였다.

아직 5월이 절반 가량 남아 있지만, 월간 기준으로 서학개미들이 테슬라 주식을 순매도한 것은 2019년 12월이 마지막이었다.

서학개미들은 지난해에는 적게는 1천655만 달러(4월)에서부터 많게는 5억 달러 가까이(4억9천638만 달러, 12월) 테슬라를 순매수했다. 올해 1월에도 한 달 동안 무려 약 10억 달러(9억3천914만 달러)를 사들였다.

그러나 이후 순매입 규모는 점차 줄어들었고, 5월에는 순매도로 돌아섰다.

이는 주가가 올해 1월 이후 지지부진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 주가는 지난 1월 25일 고점(900.4달러)을 찍은 이후 하락추세를 보였다. 지난 14일 종가는 589.74달러로 고점 대비 30% 이상 떨어졌다.

지난달 30일 주가는 709.44 달러에서 이달 들어서만 해도 16.8%가 하락했다.

이에 서학 개미들이 보유한 테슬라 주식은 지난달 말 90억5천820만 달러에서 주가 하락과 순매도 등으로 지난 14일 기준 76억767만 달러로 떨어졌다.

주가 하락은 고평가 논란과 함께 미국 경제가 회복 국면에 접어들면서 연방준비제도가 조기 긴축을 하고 미국 정부가 법인세를 인상하면 직격탄을 맞을 것이란 우려 때문이다.

여기에 일론 머스크의 기행도 불안 요소를 높이고 있다.

머스크는 지난 8일(현지 시각) NBC 방송에서 "도지코인은 사기다"라고 말해 도지코인 가격 급락을 가져오는가 하면, 12일에는 차량 구매자의 결제 수단으로 비트코인 사용을 중단한다고 발표해 가상화폐 시장에 '코인 패닉'을 불러왔다.

이에 비트코인을 사용한 테슬라 차 구매 결제 중단 결정은 테슬라 주가의 변동성을 키울 수 있다는 현지 증권사의 분석이 나왔다. 뉴욕타임스(NYT)는 머스크를 "믿을 수 없는 사람"이라고 평가하는 등 현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주가가 조정을 받고 있는 상태에서 현지에서도 머스크에 대한 신뢰성 문제를 제기하면서 그동안 테슬라에 투자했던 서학개미들이 차익 실현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표] 올해 서학개미들의 테슬라 주식 매수.매도 규모

(단위 : 천달러)

구분 5월 4월 3월 2월 1월
매수 562,280 1,143,325 2,105,744 2,168,208 2,399,870
매도 609,002 997,630 1,873,761 1,863,778 1,460,722
순매수 -46,721 145,695 231,983 304,429 939,147

※ 증권정보포털 세이브로
※ 5월은 14일 기준

taejong7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