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중국 우한 등에 회오리바람 악천후…"12명 사망·379명 부상"(종합)

송고시간2021-05-15 19:19

beta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과 장쑤성 쑤저우(蘇州)에서 회오리바람을 동반한 악천후로 12명이 숨지고 379명이 다쳤다.

15일 후베이(湖北)TV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9분(현지시간)께 우한 일부 지역에서 시속 178~217km에 이르는 회오리바람이 불면서 8명이 숨지고 230명이 다쳤다.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쑤저우에서는 전날 오후 7시께 시속 218~266km에 해당하는 회오리바람이 불면서 4명이 숨지고 149명이 다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회오리바람 등 악천후로 무너진 건물 잔해를 정리하는 장면
회오리바람 등 악천후로 무너진 건물 잔해를 정리하는 장면

[앙광망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과 장쑤성 쑤저우(蘇州)에서 회오리바람을 동반한 악천후로 12명이 숨지고 379명이 다쳤다.

15일 후베이(湖北)TV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9분(현지시간)께 우한 일부 지역에서 시속 178~217km에 이르는 회오리바람이 불면서 8명이 숨지고 230명이 다쳤다.

또 가옥 28채가 무너지고, 130채는 크게 파손됐다.

관련 영상을 보면 당시 우한에는 폭우와 함께 번개가 치고 우박까지 쏟아졌으며, 가설건물이 무너지고 타워크레인·가로수가 쓰러지기도 했다.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쑤저우에서는 전날 오후 7시께 시속 218~266km에 해당하는 회오리바람이 불면서 4명이 숨지고 149명이 다쳤다.

이밖에 우한에서는 지난 10일 갑자기 불어온 강풍에 곤돌라를 타고 고층건물 외벽 청소작업을 하던 노동자 2명이 건물에 부딪혀 모두 숨진 바 있다.

bscha@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