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국방부 부차관보 "중, 러, 이란, 북한 사이버 위협 극심"

송고시간2021-05-15 03:26

"사이버보안 강화 최우선…"중러, 자국민 억압 수단으로도 사이버공간 활용"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미국이 송유관에 대한 사이버 공격으로 곤욕을 치르는 가운데 미 국방부가 사이버 위협국으로 중국과 러시아, 이란, 북한을 거론하면서 사이버 보안 강화가 최우선 과제라는 입장을 밝혔다.

미케 오양 미국 국방부 사이버정책 부차관보는 14일(현지시간) 하원 군사위 사이버·혁신기술·정보시스템 소위 청문회에 출석해 "우리 경쟁자들은 정치·경제적 정보와 군사적 이점을 추구하고 우리의 안보를 약화하고자 그들의 사이버 능력을 사용하고 있다"며 "국가정보국(DNI)은 특히 중국, 러시아, 이란, 북한 그리고 그들의 대리자로부터의 사이버 위협이 극심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미케 오양 미국 국방부 부차관보 [미 국방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미케 오양 미국 국방부 부차관보 [미 국방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적들은 의료시설에 (악성 프로그램인) 랜섬웨어 공격을 가하고, 백신 생산과 공급망을 겨냥하고 허위정보를 퍼뜨리기 위해 공포를 이용하며 심지어 송유관 기업을 교란함으로써 대유행을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이버 공간의 보안 강화는 미국과 전 세계의 최우선 과제"라면서 "현재의 국가안보 전략 지침은 사이버 보안을 우선시하고, 악성 사이버 활동과 공격으로부터 국가를 방어하기 위해 필요한 투자 확장을 약속한다"고 설명했다.

오양 부차관보는 중국과 러시아의 악의적 사이버 공격을 특히 강조했다.

그는 "중국은 사이버 작전을 통해 미국의 군사적 우세와 경제적 활력을 서서히 파괴하고 지식재산과 연구를 훔친다"며 "중국의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은 오늘까지 계속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러시아에 대해서는 "목표 달성을 위해 스파이 세력의 작전 등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을 집약하는 매우 정교하고 역량이 있는 적수"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미국 선거 방해 시도, 랜섬웨어 확산, 도쿄올림픽 방해 시도, 솔라윈즈 해킹 등 악의에 찬 다양한 사이버 활동에 관여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중국과 러시아는 사이버 공간을 공격 도구로 사용하는 것 외에도 자국민을 통제하고 위협하는 메커니즘으로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은 개방적이고 상호운용 가능한 안전하며 신뢰할 수 있는 인터넷을 옹호하지만, 중국과 러시아는 자유 발언을 억압하고 자국민을 감시하기 위해 그들의 능력을 활용해 디지털 권위주의 모델을 만들어 이용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우린 일부 국가가 정부 해커들이 사이버 범죄를 저지르도록 허용하는 것을 봐왔다"며 "이는 책임 있는 국가가 사이버 공간에서 하는 행동 방식도 아니며, 책임 있는 국가는 이런 은폐된 범죄 행위를 묵과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