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도체 수급난에도 자동차 생산·수출 두 자릿수 증가

송고시간2021-05-16 11:00

beta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부족 사태에도 우리나라 자동차 생산과 수출이 두 자릿수 증가했다.

16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4월 자동차 산업 월간 동향'에 따르면 작년 동월 대비 자동차 생산은 11.8%, 수출은 52.8% 각각 늘며 한 달 만에 증가로 돌아섰다.

산업부 관계자는 "반도체 부품 공급의 어려움으로 인해 생산 차질이 있었으나, 작년 4월 글로벌 수요 위축에 따른 기저효과와 수출 호조 등으로 생산량은 늘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 달 만에 반전…내수는 소폭 감소했지만 역대 4월 중 2위

수출 기다리는 완성차들
수출 기다리는 완성차들

4월 1일 오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선적부두와 야적장에 완성차들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부족 사태에도 우리나라 자동차 생산과 수출이 두 자릿수 증가했다.

16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4월 자동차 산업 월간 동향'에 따르면 작년 동월 대비 자동차 생산은 11.8%, 수출은 52.8% 각각 늘며 한 달 만에 증가로 돌아섰다. 다만 내수는 3.8% 감소해 3월에 이어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자동차 생산은 반도체 수급 차질에 따른 현대차[005380] 울산 1공장, 기아[000270] 아산공장 가동 중단 등 업체별 조업 조정에도 32만3천644대를 기록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반도체 부품 공급의 어려움으로 인해 생산 차질이 있었으나, 작년 4월 글로벌 수요 위축에 따른 기저효과와 수출 호조 등으로 생산량은 늘었다"고 설명했다.

수출은 작년 동월 급감(-44.6%)에 따른 기저효과를 뛰어넘는 호조세를 보이며 18만8천293대를 기록했다.

수출금액은 73.4% 급증한 41억5천만달러였다. 제네시스 등 대형차와 전기차 등 고부가 차종의 수출 비중이 늘면서 3월에 이어 40억 달러를 돌파했다. 수출금액이 두 달 연속 40억 달러를 넘어선 것은 2015년 4월 이후 6년 만이다.

내수는 개별소비세 효과 감소 등으로 3.8% 감소한 16만1천97대를 판매했다. 판매량은 소폭 줄었지만, 4월 판매 대수로는 지난해 4월(16만7천대) 이후 두 번째로 많았다.

친환경차만 놓고 보면 내수 판매는 41.3% 증가한 2만5천269대, 수출은 44.4% 늘어난 3만2천838대로 집계돼 4개월 연속 내수와 수출 모두 증가했다.

특히 수소 승용차 넥쏘는 1천265대가 국내에서 팔려 처음으로 월간 판매량 1천 대를 돌파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