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정현, 소속사와 계약 종료 합의…"서로의 앞날 응원"

송고시간2021-05-14 19:13

beta

계약 만료 시점에 대한 서로 다른 해석으로 갈등을 빚었던 배우 김정현 측과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가 합의하고 계약을 종료했다.

김정현 측과 오앤엔터테인먼트는 공동 입장을 통해 "원계약서대로 오앤엔터테인먼트와 김정현 배우가 맺은 전속 계약 효력이 지난 11일 자정을 기점으로 종료됐음을 확인하는 합의서를 작성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김정현의 대리인인 그의 친형과 오앤엔터테인먼트 측이 직접 만나 서로에 대한 오해를 풀었다"며 "양 측 모두 아무런 조건 없이 서로를 이해하고 발전적인 앞날을 응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정현 배우
김정현 배우

[M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계약 만료 시점에 대한 서로 다른 해석으로 갈등을 빚었던 배우 김정현 측과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가 합의하고 계약을 종료했다.

김정현 측과 오앤엔터테인먼트는 공동 입장을 통해 "원계약서대로 오앤엔터테인먼트와 김정현 배우가 맺은 전속 계약 효력이 지난 11일 자정을 기점으로 종료됐음을 확인하는 합의서를 작성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어 "이날 김정현의 대리인인 그의 친형과 오앤엔터테인먼트 측이 직접 만나 서로에 대한 오해를 풀었다"며 "양 측 모두 아무런 조건 없이 서로를 이해하고 발전적인 앞날을 응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정현 측은 지난 12일 계약서상 전속 계약 기간이 만료됐음을 밝히며 오앤엔터테인먼트가 건강상의 문제를 호소해왔음에도 스케줄을 강행하고 소속 배우를 보호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회사가 폐업 절차를 밟는 과정임에도 불구하고 김정현에 대해서만 계약 만료 관련 이슈를 언론에 제기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오앤엔터테인먼트는 김정현이 계약 기간 중 사적인 이유로 11개월 동안 정상적인 활동을 하지 못했음을 근거로 들며 다른 절차로 계약 종료 및 해지가 진행돼야 한다고 반박하며 갈등이 불거졌다.

이러한 논쟁은 지난달 일부 언론을 통해 김정현과 서지혜의 열애설 의혹이 제기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당시 서지혜 소속사 문화창고 측이 "김정현이 소속사 계약 만료를 앞두고 개인적으로 상담하기 위해 만난 것"이라고 해명하자 오앤엔터테인먼트 측이 김정현과 전속계약 문제로 갈등이 있다고 공개한 바 있다.

당시 김정현 측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으나 지난 12일 계약 만료 사실을 알리며 "그동안 침묵을 유지한 것은 김정현이 드라마 하차와 관련해 죄책감을 느끼고 있었고 도의적인 미안함이 있었던 소속사에 대한 배려였다"며 본격적으로 문제를 제기할 것을 예고했다.

stopn@yna.co.kr
(계속)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