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출소 후 또 무전 취식한 '사기 전과 48범' 다시 감옥행

송고시간2021-05-15 08:11

beta

사기 전과가 무려 48범이나 되는 60대가 또다시 사기 범죄를 저질러 실형을 선고받고 49범이 됐다.

춘천지법 형사3단독 정수영 부장판사는 상습사기 혐의로 기소된 A(60)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정 판사는 "실형 전과를 포함해 동종 전과가 48회 있는 점, 형 집행 종료 다음 날 바로 범행해 준법의식을 현저히 갖추지 못한 것으로 보이는 점, 피해액이 크지는 않은 점 등을 참작했다"고 판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주 무전취식(PG)
소주 무전취식(PG)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사기 전과가 무려 48범이나 되는 60대가 또다시 사기 범죄를 저질러 실형을 선고받고 49범이 됐다.

춘천지법 형사3단독 정수영 부장판사는 상습사기 혐의로 기소된 A(60)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상습사기죄로 6개월을 복역하고 출소한 다음 날인 지난 2월 24일 서울 동대문구에 있는 족발집에서 1만7천원 상당의 음식과 술을 먹은 뒤 돈을 내지 않았다.

불과 사흘 뒤 또 다른 가게에서 "나중에 음식값을 주겠다"며 닭 양념구이 1마리와 맥주 1병, 소주 2병 등 6만6천원어치를 먹었다.

정 판사는 "실형 전과를 포함해 동종 전과가 48회 있는 점, 형 집행 종료 다음 날 바로 범행해 준법의식을 현저히 갖추지 못한 것으로 보이는 점, 피해액이 크지는 않은 점 등을 참작했다"고 판시했다.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